UPDATE : 2019.3.21 목 18:32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리버풀 라이브] 리버풀의 비밀 기지, 멜우드에서 클롭을 만나다
김동환 기자 | 승인 2019.01.03 16:10

 

[풋볼리스트=리버풀(영국)] 김동환 기자=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 1위를 달리며 우승을 향한 꿈을 키우고 있는 리버풀이 ‘금지된 공간’ 멜우드 트레이닝 그라운드(이하 멜우드 훈련장)를 한국 축구팬들에게 공개했다.

리버풀은 지난 달 ‘풋볼리스트 축덕원정대’ 참가자들을 깜짝 초청했다. 1군 선수들과 코칭스태프, 극소수의 구단 관계자들만 출입 가능한 멜우드 훈련장은 지난 1959년 리버풀의 ‘영원한 레전드’ 빌 샹클리 감독의 의지로 단장된 훈련장이다. 

평소 출입 통제가 철저히 이뤄지지만, 사전 허락을 득해 내부를 둘러봤다. 로비, 미디어룸, 감독실 입구, 선수 라운지, 선수단 식당, 스포츠 과학실, 훈련 피치, 실내 워밍업실 등이 공개되었으며, 팬들은 관람 중 조 고메즈, 옥슬레이드 채임벌린, 위르겐 클롭 감독 등을 만나는 행운을 누렸다. 

멜우드 훈련장은 리버풀의 한적한 주택가에 위치해 있으며, 팬들을 위해 낮은 담장을 유지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2000년대 초반 제라르 울리에 감독의 의지로 현대화 작업을 거쳤으며, 60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꾸준한 재개발과 개보수로 유럽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1군 전용 훈련장이지만 아카데미 선수들의 발전을 위해 리저브 팀 및 아카데미 단계 선수 중 뛰어난 선수들이 출입 가능하다. 유소년 아카데미는 리버풀 외곽에 위치하고 있으며, 리버풀은 2020년 1군과 아카데미를 통합한 대규모 훈련장을 완공할 예정이다. 

사진, 영상 = 김동환, 이민형

김동환 기자  maestro@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