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2.19 수 16:10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K리그1, 2월 29일 막 오른다...공식 개막전은 전북-수원
유지선 기자 | 승인 2020.01.13 11:02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올 시즌 K리그1이 2월 29일 전북현대와 수원삼성의 공식 개막전을 시작으로 9개월의 대장정을 시작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3일 하나원큐 K리그1 2020 정규 라운드(1라운드~33라운드) 일정을 확정해 발표했다. 공식 개막전은 2월 29일(토)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19시즌 K리그1 우승팀 전북과 FA컵 우승팀 수원의 맞대결이다.

지난 시즌 아쉬운 2위를 기록한 울산현대는 같은 날 오후 4시에 FC서울을 상대로 홈 개막전을 치른다. 동시에 대구FC가 강원FC를 상대로 DGB대구은행파크에서의 두 번째 시즌 첫 경기를 치른다.

3월 1일 일요일에는 인천유나이티드와 포항스틸러스가 각각 상주상무와 부산아이파크를 홈으로 불러들인다. 지난 시즌 K리그2 우승팀 광주FC는 성남FC을 상대로 홈에서 K리그1 복귀전을 갖는다. 승강플레이오프를 거쳐 승격한 부산은 3월 7일(토) 열리는 2라운드에서 광주를 상대로 홈 개막전을 치른다. 지난 2015년 이후 부산에서 5년 만에 치러지는 K리그1 정규라운드 경기다.

라이벌인 서울과 수원의 ‘슈퍼매치’는 3월 2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울산과 포항의 ‘동해안 더비’는 4월 4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처음으로 팬들을 찾는다. 지난 시즌 치열했던 우승경쟁의 주인공인 전북과 울산의 첫 대결은 4월 1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K리그 팬들의 '불금'을 함께할 ‘프라이데이 나이트 풋볼’은 올 시즌에도 계속된다. 각 팀 당 1회씩 총 12번의 금요일 야간경기가 개최된다. 올 시즌 첫 ‘프라이데이 나이트 풋볼’은 5월 1일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리는 강원과 포항의 맞대결이다.

K리그1 정규라운드 일정은 약 30여개의 조건을 대입해 산출한 일정 가운데 가장 균형 있고 공평한 스케줄을 채택한다. 주요 조건으로는 ▲동일팀과 경기 후 일정 기간 리턴매치 불가, ▲홈 또는 원정 연속경기 3회 미만, ▲ACL 출전팀 일정 고려, ▲주말(토/일) 홈경기 분산 개최 ▲평일 금요일 홈경기 1회 개최 ▲정규라운드와 파이널라운드 간 홈-원정 경기 균등 배정(불가시 정규라운드 상위팀에 파이널 라운드 홈 우선배정) 등이다.

# 하나원큐 K리그1 2020 1라운드 일정

2월 29일(토)

- 전북 : 수원 (14:00, 전주월드컵경기장)
- 울산 : 서울 (16:00, 울산문수축구경기장)
- 대구 : 강원 (16:00, DGB대구은행파크)

3월 1일(일)

- 인천 : 상주 (14:00, 인천전용구장)
- 광주 : 성남 (14:00, 광주월드컵경기장)
- 포항 : 부산 (16:00, 포항스틸야드)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