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6 월 01:36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오도이 “램파드와 딱 1번 대화하고 서명” 5년 계약 비화 공개
허인회 수습기자 | 승인 2019.11.14 12:01

[풋볼리스트] 허인회 수습기자= 첼시의 칼럼 허드슨-오도이가 장기계약을 결정하는 데까지 프랭크 램파드 감독과 단 한 번의 대화면 충분했다.

지난 9월 20일(한국시간) 첼시는 허드슨-오도이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기한은 2024년까지다. 최종 합의 전까지 급한 쪽은 첼시였다. 기존 계약이 2021년 여름까지였고, 허드슨-오도이를 향한 바이에른뮌헨의 관심까지 겹친 상황이었다.

허드슨-오도이의 장기계약을 이끌어낸 건 램파드 감독이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14일 “허드슨-오도이가 램파드 감독과 한 번의 미팅 후에 계약서에 사인했다”고 보도했다. 허드슨-오도이는 서명하는 데까지 램파드 감독과 얼마나 많은 대화를 나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1번”이라고 답했다.

허드슨-오도이는 “램파드 감독이 했던 말이 정확히 기억나지는 않지만, 나를 믿고 있으며 열심히 뛰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램파드 감독은 나를 신뢰했다. 내가 훌륭한 선수로서 클럽에서 많은 것을 성취할 수 있다며 격려해줬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매우 기뻤다. 새로운 감독이 부임함으로써 기대되는 시기였고, 램파드 감독이 어린 선수들을 적어도 몇 명은 기용할 것이라는 사실을 알았다. 첼시에 머문 것은 올바른 선택이었다. 나는 평생 이곳에 있었고, 첫날부터 첼시를 사랑했다”고 전했다.

첼시와 장기계약에 성공한 허드슨-오도이는 올시즌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EPL)' 6경기에 나서 3도움을 기록했다. 시즌 초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결장했지만, 복귀 후 제 몫을 톡톡히 해주며 램파드 감독의 믿음에 보답하고 있다.

사진= 첼시 공식 홈페이지 캡처

허인회 수습기자  justinwhoi@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인회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