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7.21 토 22:14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여자 대표팀] 최초 2연속 월드컵 진출, 상대 아닌 자신에 달렸다
류청 | 승인 2018.04.16 15:41

[풋볼리스트] 류청 기자= 윤덕여호는 사상 최초로 월드컵 2회 연속 진출을 달성할 수 있다. 결과는 상대가 아닌 자신에게 달렸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대표팀은 한국시각으로 17일 새벽 2시 요르단 암만에서 필리핀과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이하 AFC 아시안컵)’ 5.6위 결정전을 치른다. 한국은 필리핀만 잡으면 2019년 프랑스에서 열리는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 본선으로 갈 수 있다.

 

한국은 예선에서 한 번도 지지 않고도 아쉬움을 삼켰었다. 아시아최강이라 할 수 있는 호주와 일본과 비기고 베트남을 잡았으나 상대 전적(상대 다득점)에서 밀리며 5.6위 결정전으로 향했다. 조2위 안에 들었다면 이후 경기 결과에 상관 없이 월드컵 진출권을 얻을 수 있었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대표팀 분위기는 좋지 않다. 아쉽게 본선으로 직행할 기회를 놓쳤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전히 대표팀이 월드컵 2회 연속 진출을 할 가능성은 크다. 필리핀은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국보다 떨어진다.

 

필리핀 감독은 윤 감독과 함께한 사전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B조 최강국”이라며 AFC의 대회운영에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었다. 한국은 필리핀과 1차례 맞붙어서 승리했었다. 지난 2008년 아시안컵 예선에서 4-0으로 이긴 바 있다.

 

단판이기 때문에 변수는 있다. 한국은 떨어진 분위기를 끌어올려 방심 없이 필리핀을 맞아야 한다. 선제 실점을 하면 아무리 전력차이가 많이 난다 하더라도 경기가 어려워질 수 있다. 반면 선제골을 넣으면 경기는 그만큼 쉬워진다.

 

월드컵 티켓을 따는데 상대성을 따질 이유는 크게 없어졌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보여준 단단함을 필리핀을 상대로 다시 보여야 한다. 한국은 조별리그 3경기에서 4골을 넣고 실점은 하지 않았었다.

 

한국은 지난 ‘2015 캐나다 여자월드컵’ 본선에 올라 사상 최초로 16강에 진출한 바 있다. 한국은 월드컵 본선에 2차례 나갔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류청  blue@footballist.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8길 15, 401호(합정동)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8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