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22 금 18:12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비디치 “박지성, 현역 시절부터 행정가의 꿈 키워”
김동환 기자 | 승인 2016.09.24 09:03

[풋볼리스트=맨체스터(영국)] 김동환 기자=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레전드, ‘벽디치’ 네마냐 비디치가 현역 시절 맨유에서 함께 시간을 보낸 ‘산소탱크’ 박지성을 응원했다. 현역 시절부터 계획한 은퇴 이후의 삶에 대한 진심이 담긴 응원이다. 

2005/2006 시즌부터 2013/2014 시즌까지 아홉 시즌을 맨유에서 보내며 300경기를 소화했고, 21득점을 기록했다. 박지성과는 여섯 시즌을 함께했다. 각자의 길을 걸은 후 좀처럼 만날 기회가 없었지만, 비디치 역시 박지성과 마찬가지로 맨유의 앰버서더로 활동하고 있다. 

비디치는 23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에서 맨유와 파트너사인 쉐보레가 함께 개최한 축구교실에 참가해 ‘풋볼리스트’와 만나 박지성과의 시간을 회상했다. 비디치는 “오랜 시간 맨유에서 함께 뛰며 많은 우승을 견인했고, 좋은 추억을 쌓았다”며 “항상 박지성을 떠올리면 가장 생각나는 것은 소포 더미다. 언제나 훈련장에 엄청난 소포가 왔다. 선물과 초콜렛이 가득 담겨 있었다. 시간이 날 때 마다 박지성의 사물함을 덮쳐 한국에서 온 과자들을 잔뜩 빼앗아 먹었다”고 했다.

박지성은 비디치보다 먼저 맨유를 떠났다. QPR과 PSV에인트호번을 거쳐 은퇴했다. 비디치는 맨유를 떠나 인터밀란에서 은퇴했다. 각자 바쁜 삶을 살아온 탓에 연락을 제대로 할 기회가 없었다. 비디치는 “서로 연락을 하지 못했다. 하지만 공부를 시작했다는 소식을 듣고 흐뭇했다. 현역 시절 언제나 '은퇴 후에는 공부를 할 것'이라고 자주 말했다”며 “진지한 프로의 자세를 가진 친구인 만큼 잘 해낼 수 있을 것이다. 박지성이 가진 성격과 성실함이라면, 무엇이든지 잘 할 수 있는 친구다”고 덧붙였다. .

박지성은 영국 레스터에서 최근 국제축구연맹(FIFA) 마스터코스 (정식 명칭 -  THE FIFA MASTER - International Master in Management, Law and Humanities of Sport) 과정을 시작했다. 1년 기간의 석사 과정이며, 전세계에서 모인 30여명의 학생들이 함께한다. 내년 1월에는 이탈리아 밀라노, 3월에는 스위스에서 공부를 계속한다. 

풋볼리스트 주요 기사

부상당한 메시, 대체자는 '고작' 투란?...바르샤 곤혹
'축구계 취업' 아카데미 10월 개강! 6기 수강생 모집!
‘7위’ 맨유 연이어 악재…부상+스캔들
[OTF] 베컴 아들과 '이별' 여배우, '활동 중단' 결정...왜? 
'철벽' 비디치, "박지성 사물함 음식 털던 시절 그리워 "

김동환 기자  maestro@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