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6 월 15:37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무패 신기록’ 엔리케, 익숙함을 경계하다
풋볼리스트 | 승인 2016.02.11 09:45


[풋볼리스트] 한준 기자= 루이스 엔리케 감독이 FC바르셀로나(이하 바르사) 부임과 함께 주제프 과르디올라 전임 감독이 썼던 기록을 새로 작성하고 있다. 부임 첫 시즌 트레블 달성에 이어 공식 경기 최다 연속 무패 기록을 경신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2010/2011시즌에 28연속 무패를 달성했는데, 엔리케 감독이 이 기록을 한 경기 추월했다. 바르사는 11일 새벽(한국시간) 발렌시아 원정으로 치른 ‘2015/2016 스페인 코파델레이’ 4강 2차전에서 1-1로 비겨 29경기째 지지 않았다. 23승 6무. 무패 기간 승리 숫자는 같다. 이 기간 과르디올라 감독과 엔리케 감독 모두 10연승 기록을 포함한다.

대기록에 대한 세계 언론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지만, 엔리케 감독은 자만을 경계했다. 이미 홈경기장 캄노우에서 거둔 7-0 대승으로 결승 진출을 사실상 확정한 상황이었음에도 두 시즌 연속 코파델레이 결승 진출에 대한 의미를 짚었다.

엔리케 감독은 경기 후 공식 회견에서 “한번 더 결승에 올라 만족스럽다. 하지만 우리 모두 안 좋은 익숙함에 빠져있다”고 했다. 엔리케 감독은 부임 후 바르사가 계속해서 결승전에 오르면서 구단과 선수단은 물론 팬들 모두가 결승 진출을 당연한 듯 생각하는 자세가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결승 진출은 아주 힘든 일이다. 코파 결승전은 시즌 중 가장 아름다운 경기 중 하나다.” 결승 진출이라는 사실 자체가 주는 감동을 잊는다면, 결승전에 나서는 마음 가짐에서 상대에게 질 수 있다는 기본을 되새겼다. 엔리케 감독은 “그 경기를 할 수 있다는 것에서 행복감을 느낀다”는 말로 자신이 초심을 잊지 않았다고 했다.

바르사는 최근 8년 간 6차례나 코파델레이 결승에 올랐다. 2009년과 2012년, 2015년에는 아틀레틱클럽을 만나 우승했지만 2011년과 2014년에는 레알마드리드와 결승전에서 패했다. 올 시즌에는 레알마드리드가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그러나 결승진출이 우승을 보장하는 것은 아니다.

엔리케 감독은 부임 후 6번의 대회에서 5대의 트로피를 차지했다. 2015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에서 아틀레틱클럽 빌바오를 상대로 유일하게 트로피를 내줬다. 과르디올라 감독의 6관왕 업적에 이르지 못한 이유였다. 이 패배는 엔리케 감독을 더 강하게 만든 자극제였다. 당연함과 익숙함은 늘 경계해야 하는 것이다. 엔리케 감독은 지난 1월 바르사에서 업적을 통해 2015 FIFA 올해의 감독상을 수상했다. 세계 최고의 감독으로 공인 받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풋볼리스트 주요 기사
'치차리토 멕시코 대표팀 친구' K리그 입성...입단식까지 마쳤다
’포르투 돌풍’ 석현준, 투톱 실험에 ‘울트라 썬샤인’
맨유 ‘신성’ 박지성 극찬?...전세계 축구팬 낚였다
FIFA랭킹 발표….한국 ‘또 하락’ 53위-일본은?
K리그 외국인 선수 새해 인사 영상 '지렸다' 발언은 누구?

풋볼리스트  noseart@dreamwiz.com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풋볼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