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2.23 일 13:06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세리에 포커스] 유베 홈연승 끝난 이유, 비달이 이상하다
풋볼리스트 | 승인 2014.12.15 02:02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세계 최고의 미드필더 중 한명이라는 극찬을 받아 온 아르투로 비달(27, 유벤투스)이 부진을 털지 못했다. 유벤투스는 세리에A 홈 최다 연승 기록이 깨졌다.

1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유벤투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2015 이탈리아세리에A’ 15라운드 경기에서 유벤투스와 삼프도리아가 1-1 무승부를 거뒀다. 유벤투스가 전반 12분 파트리스 에브라의 헤딩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6분엔 마놀로 가비아디니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유벤투스는 4-3-1-2 포메이션으로 이 경기에 나섰다. 시즌 초반까진 세리에A 3연패의 원동력이었던 3-5-2 포메이션을 유지했으나, 점점 공격이 소극적으로 변하자 마시밀리아노 알레그리 감독은 수비수를 한 명 줄이는 대신 공격형 미드필더를 배치해 4-3-1-2로 변화를 줬다. 이 변화는 대체로 호평받으며 유벤투스의 선두 질주 원동력으로 인정받았다.

그러나 삼프도리아전에선 유벤투스의 공격 작업이 부실했다. 평소보다 못미친 경기력의 한 원인이 비달이었다. 비달은 이날 오른쪽과 중앙을 넘나드는 미드필더로 선발 출장, 풀타임을 소화했다. 스포츠 통계 전문업체 OPTA에 따르면 비달의 패스성공률은 78%로 중앙 미드필더 중 가장 낮았다. 특히 공격진영에서의 패스 성공률은 66%에 불과했다. 비달에게 공이 가면 공격이 뚝뚝 끊겼다.

비달의 특징인 왕성한 활동량과 위치를 가리지 않는 공 탈취 능력도 이날은 없었다. 공을 되찾아온 횟수는 6회로 클라우디오 마르키시오(11회), 폴 포그바(9회)보다 훨신 적었다. 태클은 5번 시도해 2번 성공했을 뿐이었다. 파울은 단 1번 범했는데 후반 4분엔 위험한 양발 태클로 경고를 받기도 했다. 평소의 열정적인 모습과는 거리가 있는 기록이다.

이번 시즌 내내 정상 컨디션을 회복하지 못한 비달은 월드컵 여파에 가장 크게 시달리는 선수 중 하나다. 비달은 지난 여름 무릎 반월판 연골 수술을 받은 뒤 회복을 앞당겨 2014 브라질월드컵에 나섰다. 이후 재발 없이 경기를 소화하고는 있지만 활동량과 적극성이 뚝 떨어졌다. 공이 없을 때 누구보다 부지런하고 지능적이었던 비달의 장점이 희석됐다.

최근 알레그리 감독은 비달의 줄어든 수비력을 감안해 공격형 미드필더로 배치, 어느 정도 효과를 봤다. 공을 잡았을 때 대단한 위력은 없지만, 문전 침투가 뛰어나고 전방 압박에 능숙한 비달을 활용하기 위한 방법이었다. 비달은 시즌 4골로 팀내 득점 2위다. 그러나 삼프도리아전에서 좀 더 수비적인 원래 위치로 돌아가자 비달의 플레이가 다시 문제를 일으키기 시작했다.

유벤투스는 이번 시즌 안드레아 피를로의 부상과 노쇄화로 이미 골머리를 앓았고, 마르키시오를 피를로의 로테이션 멤버로 활용하며 이 문제에서 벗어났다. 여기에 비달까지 계속 부진한다면 유벤투스의 가장 큰 장점이었던 중원이 힘을 잃게 된다.

삼프도리아전 패배로 유벤투스는 기록 행진을 멈췄다. 유벤투스는 이 경기 전까지 홈에서 25경기 연승으로 세리에A 기록을 계속 늘려나가고 있었다. 뒤이어 벌어진 경기에서 2위 AS로마가 제노아를 꺾고 유벤투스를 승점 1점차로 추격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풋볼리스트 주요 기사
[취재파일] 홍명보, 자선대회서 본 재기 가능성
[홍명보 자선경기] 따뜻했던 잔치, 최고의 골 세리머니는?
안첼로티, 둥가의 마르셀루 비판 반박
[풋볼리스트S] 제주 전훈 참고서 | ① ‘출석부’보면 슈틸리케 ‘마음’ 있다
[풋볼리스트S] 제주 전훈 참고서 | ② 포지션별 경쟁 구도 분석

풋볼리스트  noseart@dreamwiz.com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풋볼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