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3.31 화 18:09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ACL 포커스] '4G 무실점' 성남, 부리람 브라질 듀오 막아라
풋볼리스트 | 승인 2015.04.21 16:22


[풋볼리스트=성남] 정다워 기자= 성남FC가 16강으로 가기 위해서는 부리람유나이티드의 '브라질 듀오'를 막아야 한다.

성남은 22일 오후 7시 30분 부리람과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F조 5차전을 한다. 부리람은 성남을 제치고 조 1위에 오르며 파란을 일으키고 있는 다크호스다.

부리람은 외국인 선수들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팀이다. 수비에서는 스페인프리메라리의 셀타비고에서 활약했던 베네수엘라 국가대표 안드레스 투네스가, 허리에서는 한국의 고슬기가 중심을 잡는다. 디오고와 마세나, 두 브라질 공격수는 득점을 책임진다. 성남이 상대하기 쉽지 않은 상대다.

디오고와 마세나는 부리람 공격력의 절반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두 선수 모두 올 시즌 태국프리미어리그에서 6경기에 출전해 나란히 3골씩을 넣었다. 마세나는 챔피언스리그에서도 2골을 추가했다. 지난 2월 첫 번째 맞대결에서 추가골을 넣은 선수도 바로 마세나다.

고슬기는 21일 '풋볼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팀은 외국인 선수들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 함께 뛰어보면 정말 실력이 탁월하다. 브라질에서 온 공격수들은 특히 그렇다. 디오고는 브라질 명문을 거친 선수고, 마세나도 덴마크를 경험했다. 실력과 경험이 모두 뛰어나기 때문에 챔피언스리그에서도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두 명의 브라질리언을 앞세운 부리람이 '창'이라면 성남은 견고한 '방패'다. 최근 K리그 클래식과 챔피언스리그를 오가며 치른 4경기서 단 한 골도 내주지 않았다. 광저우푸리와 부산아이파크, 인천유나이티드, 그리고 광주FC를 상대로 연속 무실점을 기록하고 있다.

김학범 성남 감독도 최근 수비 조직력에 크게 만족하는 모습이다. 그는 "수비만 잘 된 게 아니라 미드필드가 안정적으로 수비를 해주기 때문에 좋아졌다. 원래 우리 팀 장점아 수비 아닌가? 초반에는 모든 게 흔들렸다. 갈수록 그런 부분들이 좋아지기 때문에 앞으로도 실점율을 계속해서 낮게 가져갈 것이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알렉산더 가마(47) 부리람 감독은 성남의 견고한 방패를 자신들의 창으로 뚫겠다는 구상이다. 그는 "성남이 수비를 잘 갖추고 있지만 우리는 강력한 공격진을 보유하고 있다. 준비가 되어 있다. 우리 스타일을 보여주면 충분히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며 물러서지 않았다.

김 감독은 앞서 1차전 패배로 인해 자존심이 상했다. 그는 "우리가 받은 것을 되갚아 줘야 하는 경기다. 우리 선수들이 강한 열정을 갖고 준비하고 있다. 홈 팬들 앞에서 이기는 경기를 할 것으로 감독인 나도 기대한다. 내일은 모든 것을 쏟아 부을 계획이다"는 출사표를 던졌다.

뿐만 아니라 부리람은 16강 진출을 위해서 성남이 반드시 넘어야 할 벽이다. 현재 성남과 부리람 모두 승점 7점을 기록 중이다. 승자승 원칙에 의해 부리람이 앞서 있지만, 내일 경기를 통해 성남이 역전할 가능성은 충분하다. 여기에 광저우푸리와 감바오사카가 나란히 4점으로 두 팀을 추격하고 있다.

김 감독은 "우리 조는 혼돈의 조라고 계속해서 말했다. 내일 승부가 나더라도 마지막까지 가야 될 것이다. 내일의 경기 승부처는 양팀이 많은 경기를 치르고 강행군을 했기 때문에 집중력의 싸움이 승부처가 될 것이다"라고 예상했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제공

풋볼리스트 주요 기사
독일도 ‘빅4’…꾸준한 경기력이 순위 갈랐다
아구에로-케인-코스타, 득점왕 3파전
[클래식 포커스] 첫 ‘멀티골’ 넣은 전남, 의미는?
[히든트랙] '대기만성' 하성민, '형' 하대성 뒷모습 따르다
‘감독 신뢰 듬뿍’ 김보경, 과연 살아남을까?
[심층분석] 메시, 호날두의 발끝에 숨겨진 은밀한 비밀

풋볼리스트  noseart@dreamwiz.com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풋볼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