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4 목 14:38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단독] 로빈 장 대표 “호날두 불출전, 후반 10분에 알았다… 일방적 통보 당했다”
김동환 기자 | 승인 2019.07.27 15:33

[풋볼리스트] 김동환 / 김정용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친선경기에 뛰지 않고 떠난 뒤 큰 비판을 받고 있는 로빈 장 더페스타 대표가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더페스타는 계약대로 호날두를 출장시키기 위해 항의와 애원을 했으나 소용이 없었으며, 호날두가 뛰지 않은 이유는 중국에서의 무리한 스케줄 때문에 기분이 상했던 걸로 짐작한다고 말했다.

26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팀 K리그’와 유벤투스가 3-3 무승부를 거뒀다. 이 경기는 유벤투스의 ‘지각’으로 킥오프가 50여분 지연됐으며, 45분 이상 뛸 것으로 알려져 있던 호날두가 아예 뛰지 않아 논란을 낳았다.

경기 후 더페스타와 로빈 장 대표에 대한 의혹이 커졌다. 풋볼리스트는 27일 장 대표와 전화 인터뷰를 가졌다. '잠적설'과는 달리 장 대표는 수화음이 세 번 울리기 전에 전화를 받았다. 경기 후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누구보다 바쁘게 움직였다. 호날두의 출전을 위해 최선을 다했으나 이루지 못해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불법도박 사이트 광고, 부실한 뷔페 등 다른 논란에 대해서도 해명을 원했다. 장 대표는 인터뷰 중간 수 차례 울먹이며 사과의 메시지와 유벤투스에 대한 억울함을 함께 토로했다.


- 상황이 어떻게 된 것인가. 잠적을 했다고 하던데?
잠적하지 않았다. 너무나 정신없이 움직였다. 호날두가 뛰지 않는다는 것을 인지한 직후 유벤투스의 관계자들을 설득하기 위해 다녔다. 경기가 끝난 후에도 설득을 하고 수습을 했다. 직원들이 공항까지 따라가서 팬들에게 사과의 메시지를 전해야 한다고 끝까지 설득 했다. 이후  KBS와 회의를 했고, 한국프로축구연맹과 순차적으로 회의를 했다. 개인 소셜 미디어를 닫은 것은 비판과 욕설을 감당하기 힘들어서 그랬던 것뿐이며 순차적으로 일을 푼 뒤 지금은 언론의 접촉을 받고 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잠적하지 않았다. 팬들에게 받은 문자에 사과 답장을 보낸 것도 보여드릴 수 있다.

- 연맹이 호날두가 출전하지 않는 다는 것을 알고 크게 항의했을 것 같은데?
후반전 엔트리에 호날두가 포함되지 않은 것을 인지하고 연맹과 함께 유벤투스 담당자들을 찾아다니며 미친듯이 항의했다. 빨리 출전시키라고 설득했다.

- 대행사 직원들이 경기 후 현장에서 사라졌다고 하던데?
경기 후 현장에 있었다. 하지만 기자회견장에 가지 못했다. 계속 유벤투스를 따라가서 '이게 뭐하는 짓이냐, 공식 사과하라'고 요청하고 있었다.

- 모두가 유벤투스를 상대로 매달려 설득과 사과를 요청했다고 했는데, 유벤투스의 반응은 어땠나?
속된 표현을 하지면 듣는 척도 하지 않았다. 유벤투스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직원들은 후반전부터 연락이 되지 않았다. 대신 눈에 보이는, VIP석에 앉은 파벨 네드베드 부회장 그리고 커머셜 담당 이사를 찾아가서 '어떻게 그럴 수 있냐'고 항의도 하고, '제발 20분이라도 출전시켜라'고 설득도 했다. 하지만 내가 들은 것은 딱 세 마디였다. “계약 조항에 대해 감독도 알고 선수도 안다. 그러나 그는 뛸 생각이 없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없다(Coach knows, the player knows about the contract. but he dosen't want to play. there is nothing I can do).”

- 유벤투스는 그냥 위약금을 내겠다는 의미인가?
그렇다. 나도 계약서를 공개하고 싶다. 하지만 비밀 유지 조항이 있다. 출전에 대한 조항과 위약금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미 벌어진 일이다. 모든 공격은 나에게 온다. 호날두와 유벤투스가 문제를 일으키고 모든 화살이 나에게 오고 있다. 물론 주최사로서 당연한 일이다. 나도 부글부글 끓고 억울하고, 국민 여러분들에게 너무나 죄송하다.

- 더페스타 차원에서 입장 발표를 할 것인가?
언론 발표를 준비하고 있다. (편집자 주 - 더페스타는 인터뷰 후 공식 입장문을 발표했다)가장 중요한 계약서 공개는 법적으로 옳지 않다고 한다. 그래서 (유벤투스에) 입장정리문을 먼저 보낼 것이다. 그리고 오늘이든 월요일이든 기자회견에서 계약서를 보여드리고 싶다. 직접 보시고 기사 쓰시면 좋을 것이다.

- 위약금 규모는?
금액을 함부로 말할 수 없다. 비밀유지 조항에 포함된다. 말씀 못 드리는 건 죄송하나, 유벤투스에 주는 돈의 4분의 1이 채 되지 않는다

- 프로연맹에 위약금을 지불해야 하는 걸로 알려져 있는데?
그렇다. 프로연맹이 우리와 체결한 계약서는 그밖에도 다양한 위약금 조항이 포함돼 있었다.

- 결국 유벤투스는 사과나 유감의 표시를 하지 않은 것인가
사과하지 않았다. 호날두가 공항에서 입국했을 때부터 표정이 좋지 않았다. 원래 그런 표정을 하는 선수가 아닌 걸로 알고 있는데. 경기 날짜가 유벤투스가 요청한 날이 아닌 26일로 앞당겨진 건 프로연맹의 입장대로 된 것이다. 그러나 이 안을 받아들이고 추가 금액을 요청하고 오겠다고 한 쪽은 유벤투스다. 나는 이틀 간격 경기에 대해 걱정을 했으나 유벤투스 측은 추가 금액을 요구하며 문제 없다고 했다.

더페스타는 원래 2박 3일 일정을 진행할 수 있는 권한이 있었다. 그런데 유벤투스 측에서 ‘선수들에게 선물을 주고 싶다. 한국 일정을 하루로 마치고, 이후 이틀은 선수들에게 뜻밖의 휴가를 주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하루 만에 일정을 완벽하게 소화할 수 있다고 했다. 내가 억울한 건, 경기 이후 이틀을 더 붙잡아 놓는 것이 애초 계약 내용이었다. 원래 계약대로 강행한다면 우리는 돈을 더 벌었을 것이다. 그런데 유벤투스가 선수 배려를 해야 한다고 해서 우리가 그 배려를 받아들인 것이다. 그런데 그게 또 반나절로 줄어들었다. 하루 일정이라고 했으면 당연히 아침에 들어와야 할텐데 오후에 들어오는 경우가 어디 있나.

- 태풍 때문에 입국이 늦었다고 알려진 바 있는데
내가 기자들 앞에서 “한국에 태풍이 왔는데, 그것 때문인지 어떤 이유인지 모르겠으나”라고 말했는데 그게 와전된 것 같다. 또 ‘어떻게 유벤투스가 이동하는데 경찰 에스코트가 없냐’고 유벤투스가 주장하더라. 그래서 한국에선 경찰 에스코트를 받기 힘들다고 답변했다.

- (호날두가 뛰지 않은 이유에 대한 이야기를 자청하며)
호날두가 왜 저렇게 나쁜 표정으로 들어왔는지 나도 놀랐다. 내 생각은 이렇다. 앞선 인터밀란과의 경기에서 90분을 소화했는데 나는 이때 깜짝 놀랐다. 호날두도 나이가 있는 선수라 프리시즌에 풀타임을 잘 뛰지 않는다. 내가 아는 건 25일에 유벤투스에서 호날두를 무리할 정도로 중국 홍보행사에 투입했다는 것이다. 내가 유벤투스 측에 ‘우리 경기도 있는데 무리하는 것 아니냐’고 항의했더니 유벤투스는 ‘다 계약 내용이라 해야 하며, 한국 일정에 문제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런데 호날두가 그 일정을 다 소화하느라 뚜껑이 열린 것 아니겠나. 유벤투스가 이 유명 선수로 수익을 내기 위해 여기저기 투입하느라 무리를 한 것으로 짐작한다. 그렇다 해도 호날두가 한국 팬들에게 이러면 안 된다. 이 내용은 내 추측이다.

입국 직후 구단이 식사할 때 호날두가 이에 동참하지 않았다. 또한 나머지 선수들이 너무 민망해하면서 대신 열심히 해 줬다. 부폰이 정말 열심히 팬들을 응대했고, 새로 들어온 아약스 선수(더리흐트)도 열심히 해 줬다. 그 외에도 잘 했다. 호날두만 있는 구단이 아니다. 나머지 선수들은 팬을 열심히 응대했고 경기에서도 열심히 뛰었다.

국내에는 호날두 팬들이 더 많은 걸 안다. 나도 호날두가 안 뛴 이유는 추측할 뿐이다. 다만 중국에서의 무리한 경기와 홍보 일정 때문인 것 같은데, 그렇다고 해서 한국에서의 일정을 이렇게 하는 건 더페스타도 용납할 수 없다. 물론 주최측으로서 우리의 잘못이다. 그러나 우리가 화살받이가 된다는 건, 억울한 마음이 없다고 말씀드린다면 거짓말이다. 각종 증거자료는 월요일로 예정한 기자회견에서 공개하겠다. 공개할 자료에는 유벤투스와 주고받은 문서와 문자, 그리고 버스에서 보낸 호날두가 들어있는 경기 엔트리 등이 포함된다.

- 호날두가 뛰지 못할 경우에 대한 조건조항이 있다고 알고 있는데
'경기 전 워밍업에서 다치거나 경기 중 다치거나’이다. 그런데 호날두는 다치지 않았다. (한국에 오기 전 일상적인 생활 중 부상이 생겼을 수는 없나) 그럴 수는 있겠지만 다치지 않은 걸로 알고 있다.

- 호날두가 뛰지 않을 것을 안 정확한 시점은?
후반전 시작 후 10분 뒤다. 실무진이 후반전부터 연락이 되지 않았다. 그래서 귀빈석에 앉아있는 네드베드 부회장을 찾아가 제발 뛰게 해 달라고 했다. 뛰지 않을 거라는 대답을 받았다.

- 경기장 전광판 광고 중 불법도박 사이트가 포함됐다는 지적이 있다
해외 도박 사이트인데 영어로만(한국을 제외한 해외 대상으로만) 홍보를 했다. 이 회사는 한국에서 접속할 수 없는 해외 도박사이트다. (한국에서 접속 가능한 걸로 알고 있는데) 해외에서는 나쁜 사이트가 아니라 공식 스포츠 갬블 사이트인 것으로 알고 있다. 만약 국내에서 불법 접속이 가능하다면 그건 우리의 잘못이 맞다.

- (부실한 뷔페에 대한 해명을 자청하며)

상암에서 뷔페를 하면 지정한 업체와 해야 한다. 내가 뷔페 업체를 정하거나 진행할 수 없다. 상암 뷔페는 A매치 때도 이번 뷔페와 똑같이 진행돼 왔다. 우리가 그런 업체를 불러서 그런 게 아니라는 점을 해명하고 싶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김동환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축덕원정대, '황의조 보러 프랑스 가자!' 배낭여행단 모집 icon'유벤투스 방한 경기 파행' 주최사 공식 사과 icon[현장.1st] K리그 팬, 유벤투스 팬의 감상도 방해한 ‘호날두 약속 불이행’ icon'5천만 안티' 유벤투스 사태, 이미 예고된 참사 icon‘주최측’보다 먼저 나온 프로연맹 사과문 “축구팬 기대 저버린 점 깊이 사과” icon[현장.1st] ‘호동생’ 수만 명이 ‘우리 형’에게 실망하기까지 icon[현장.1st] 굳은 표정으로 떠난 호날두, 팬 향한 존중 없었다 icon[케말많] 이동국, “역시 호날두보다 메시가 세계 최고” icon[K리그vs유벤투스] 조현우 “호날두 결장, 우리도 예상 못해 당황스러웠다” icon[K리그vs유벤투스] 프로연맹 “호날두 약속 파기, 연맹도 주관사로부터 보상 받을 것” icon[현장.1st] 천적 증명한 부천, 안양 연승 멈춰 세웠다 icon송선호 감독 “위협적인 안양 공격 3인방 잘 막아줬다” icon연승 멈춰선 김형열 감독 “축구 참 어렵네요” icon리버풀, '16살 프리미어리거' 엘리엇 깜짝 영입 icon[현장.1st] 안양의 명물 된 가변석, 보랏빛 물결 만든다 icon유벤투스, 에릭센 영입으로 ‘정책 급선회’ icon월요일 기자회견 예고했던 더페스타 “증거 취합해 다시 일정 잡겠다” icon'유벤투스 사태' 집단 소송 참가자 1900명 넘었다 icon[라리가.1st] 단장 사임, 구단주 개입, 감독 흔들… 흔들리는 발렌시아 속 이강인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