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24 화 08:57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K리그
김병수의 도전, ‘아래로부터의 성공’ 가능할까
김정용 기자 | 승인 2017.01.10 16:16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아마추어 축구계 최고 스타 감독인 김병수 전 영남대 감독이 마침내 프로에 도전한다. 서울이랜드FC와 3년 계약을 맺고 올해부터 1군을 이끈다. 성공한다면 좋은 선례가 될 수 있는 도전이다.

김 감독은 2010년부터 아마추어 축구계의 스타 감독이었다. 그러나 프로팀으로 가진 못했다. 축구인들 사이에서의 평판 등 여러 요소가 작용하는 가운데, 큰 걸림돌 중 하나가 대학 무대에서 거둔 성과를 신뢰하지 않는 분위기였다. 특히 최종 결재권을 가진 고위 관계자들은 스타 플레이어 출신을 선호하는 경우가 잦다.

김 감독은 ‘비운의 천재’라는 별명대로 선수 시절 부상에 발목 잡혀 큰 족적을 남기지 못했다. 1998년 지도자로 전향한 뒤 고려대학교 코치, 포항스틸러스 2군 코치, 포항제철고 코치 등을 거쳐 2008년부터 영남대를 이끌어 왔다. ‘스타 선수 출신’과 ‘프로 지도 경력’이라는 두 가지 요건과 모두 거리가 있다.

K리그 감독이 프로 세계에 입문한 과정을 보면 몇 가지 부류로 나눌 수 있다. ‘2002 한일월드컵’ 세대를 비롯한 스타 플레이어 출신이 최근 ‘대세’다. 코치에서 감독으로 승격됐거나(남기일, 조진호 등) 아마추어 시절부터 지휘봉을 잡고 있다가 프로 전환과 함께 K리그를 이끌게 된 경우(조덕제 등) 등이 있다.

학원축구 성과를 인정받아 프로 감독에 스카우트되는 경우는 드물다. 지난해부터 K리그 팀이 감독을 교체할 때마다 김 감독과 이장관 용인대 감독은 여러 차례 후보로 거론됐다. 그러나 후보에만 머물렀다. 2016시즌 도중 K리그 클래식 4팀이 감독을 교체했는데 그중 2팀은 내부 인사를 끌어올렸고, 2팀은 K리그 경험이 있는 감독을 선임했다.

김 감독의 도전이 성공한다면 ‘아마추어와 프로의 생리가 다르다’는 회의론을 자연스레 반박하는 꼴이 된다. 다른 아마추어 감독들의 프로 진출을 가속화할 수도 있다. 새로운 환경에 맞는 지도력을 보일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대학 감독은 프로 감독보다 더 큰 권한을 갖는 경우가 많다. 20대 초반 선수들만 다루는 것과 다양한 연령의 선수들을 다루는 것도 차이가 있다.

한국은 하부리그 감독이 한 계단씩 올라가 성공하기 힘든 환경이다. 3부에 해당하는 K3리그에서 K리그 챌린지로 승격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프로 산하 유스팀을 제외하면 아마추어 지도자와 프로 지도자가 분리된 것 같은 분위기도 있다.

독일은 3~5부 감독이 1부까지 올라오는 경우가 잦다. 현재 RB라이프치히 돌풍을 이끌고 있는 랄프 하젠휘틀 감독도 3부리그 운터하힝부터 시작해 능력을 인정받으며 팀을 옮겨 다녔다. 한국의 대학 출신 감독은 젊은 선수들의 생리를 비교적 잘 안다는 기대를 받기도 한다. 서울이랜드 측은 “김 감독이 세련되고 특별한 축구를 해 줄 거란 기대가 있다”고 밝혔다.

서울이랜드는 2017시즌을 앞두고 전력 변화가 크다. 주민규와 김동철의 입대를 비롯해 주축 선수들이 이탈했고 외국인 선수 영입이 무산돼 다시 선발해야 한다.

김 감독은 큰 폭의 리빌딩이 벌어지는 서울이랜드를 이끈다. 창단해부터 조원희, 김재성, 김동진 등 베테랑들이 거쳐가며 주전으로 뛰었던 서울이랜드는 올해도 베테랑 김태수를 영입하긴 했지만 대체로 더 어린 선수들의 비중이 높아진 상황이다. 선수 육성을 잘 하는 김 감독이 역량을 발휘하기 좋은 환경이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풋볼리스트 주요 기사

분노의 무리뉴, 22세 수비수에 560억 베팅...누구?
EPL+라리가+K리그+글로벌 브랜드 마케팅, 오프라인 강의
'포항 출신' 황선홍, "제자들아! 모여라! 서울로! 결정적 결과
'공간 창출 귀재' 손흥민, 토트넘의 '핵심 연결고리' 인증
'음악에 취한' 맨유, 음원 플랫폼 파트너십까지 '확대'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8길 15, 401호(합정동)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7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