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15 수 16:47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대표팀
[취재파일] 신태용호 운영, 알제리 1차전이 2차전 '결정''1차전 결과에 따라 2차전 멤버 결정'
김정용 | 승인 2016.03.24 14:01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풋볼리스트=파주] 김정용 기자= 올림픽대표팀 선수들이 얼마나 고른 기회를 받을 수 있을지는 2연전 중 1차전 경기 내용에 달려 있다.

신태용 감독이 지휘하는 올림픽대표팀은 25일 이천, 28일 고양에서 알제리와 두 차례 친선경기를 치른다. 신 감독은 경기를 하루 앞둔 24일 경기도 파주의 파주 국가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오전 훈련을 지휘했다. 약 1시간 동안 세트 피스 훈련 위주로 가볍게 몸을 푼 선수들은 이천으로 이동, 저녁에 한 차례 더 훈련하며 이튿날 오후 8시에 열릴 알제리전을 준비한다.

같은 상대와 두 경기를 연속으로 갖기 때문에 신 감독에겐 비교적 자유로운 운영의 묘가 열려 있다. 현재 소집된 23명의 선수를 둘로 나눠 균등한 선발 출장 기회를 주며 기량 점검에 초점을 맞출 수 있다. 혹은 멤버는 비교적 균일하게 유지하는 대신 전술과 선수별 역할을 바꾸는 실험도 가능하다.

신 감독은 2차전 운영이 1차전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1차전 끝나고 (2차전을) 고민할 것이다. 1차전에 생각한 점이 잘 나오면 많은 선수들에게 기회가 가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2차전에도 다시 원래대로 선수를 가져가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했다. 1차전 멤버를 대상으로 한 실험이 한 경기로 마무리돼야 다른 선수들을 활용한 실험으로 넘어갈 수 있다는 것이다.

신 감독의 구상에 따르면 1차전에 기존 주전 멤버가 더 많이 출격할 가능성이 높다. 관련 질문에 확답은 피했지만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에서 뛰었거나 최근 K리그에서 활약이 좋은 김현, 진성욱, 류승우, 권창훈, 이창민, 문창진, 심상민, 이슬찬, 송주훈 등이 1차전의 주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생각한 점”이 잘 나오긴 쉽지 않다. 신 감독은 요구조건의 기준치가 높은 편이다. 이 경기에서 선수들이 보여줘야 할 축구로는 “전방부터 압박하며 주도권을 잡는 축구”, “우리 지역에서 점유율을 높이는 것이 아니라 상대 진영에서 점유율을 가져가는 축구”, “경기장에 온 사람들과 시청자들이 들썩들썩하게 만들어 90분이 아깝지 않다고 느끼게 하는 축구”를 이야기했다. 결과뿐 아니라 보기 좋은 내용까지 요구했다.

주축 선수들 중 소속팀에서 후보로 밀린 선수가 많기 때문에 경기 감각 문제가 있을 수 있다. 1차전의 가장 큰 문제 중 하나다. 신 감독은 “훈련에서 보여주는 컨디션은 좋다. 그러나 경기 감각이 떨어지면 실전에서 2%가 부족해 실수를 저지를 수 있다. 경기를 해 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주전 선수들의 경기 감각이 관건으로 지적됐다. 박용우, 심상민, 이슬찬 등 K리거들이 아직 리그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상대팀 알제리는 와일드카드 후보인 24세 이상 선수 6명을 동반해 친선경기에 출장시킬 예정이다. 신 감독은 이 점에 대해서도 “상대가 강할수록 우린 좋다. 흔쾌히 허락했다”라고 말했다. 여러 변수와 숙제를 안고 1차전이 벌어진다. 신 감독이 매긴 점수에 따라 2차전 운용이 달라진다.

김정용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