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13 월 15:47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맨유-아스널, LGBT 평등 위해 ‘뭉쳤다’
풋볼리스트 | 승인 2016.03.02 14:03

[풋볼리스트] 김동환 기자=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아스널이 의미 있는 일에 나섰다. 그라운드 위에서는 날카롭게 맞서고 90분의 혈투 끝에 승자와 패자로 나뉘었지만, 그라운드 밖에서는 같은 뜻을 함께했다.

맨유와 아스널은 지난 달 28일(현지시간) 2015/2016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 27라운드 경기를 가졌다. 맨유가 3-2로 승리하며 선두권 싸움이 더욱 치열해졌다. 경기에 앞서 양팀의 주장 역할을 맡은 마이클 캐릭과 로랑 코시엘니는 각 팀의 휘장이 박힌 패넌트가 아닌 대형 무지개색 끈을 교환했다.

맨유와 아스널이 손을 잡은 이유는 스포츠에서 게이, 레즈비언, 양성애자, 성전환자 등 성소수자들이 받는 차별을 철폐하고, 평등을 구현해 이들이 당연히 누려야 할 보편적 인권을 보호하자는 의미다. 양팀은 영국 내 성소수자 인권단체인 ‘스톤웰’의 활동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스톤웰’의 조사에 따르면 영국 내에서 축구 경기장을 찾는 관중 10명 중 7명은 성소수자에 대한 무조건적인 혐오와 차별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맨유와 아스널은 스포츠를 즐기는데 있어 개인의 성적 취향은 물론 어떠한 것도 장애물이 될 수 없다는 취지에 강하게 동의했다.

맨유의 리차드 아놀드 그룹 사장은 “가치 있는 캠페인의 중심에서 역할을 함께할 수 있어 기쁘다”며 “사회에서 누려야 할 평등의 가치를 알리는데 동참하겠다. 다양한 배경, 취향을 가진 사람들이 스포츠를 통해 하나될 수 있도록 돕고 싶다”고 했다.

아스널의 아르센 벵거 감독 역시 “뜻 깊은 캠페인에 동참할 수 있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축구를 통해 사람들이 하나되고 경험과 감정을 공유할 수 있다면,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이며, 어디서 왔는지는 결코 중요한 것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미지=맨유홈페이지

풋볼리스트 주요 기사
’85년생 축구선수’ 출전 2위 호날두, 3위 루니…1위는? 참고로 78년은 부폰
맨유-리버풀 ’삼일절 대한독립만세!’ 반면 맨시티-토트넘은 침묵?
'치차리토 멕시코 대표팀 친구' K리그 데뷔전 보름 남았다!
유로파리그 16강, '이영표 더비' 탄생...박주호 손흥민 3월 10일!
[특강 모집] 축구계 취업의 꿈! 풋볼리스트 아카데미X 축구직업설명서 4기! 모집

풋볼리스트  noseart@dreamwiz.com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풋볼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