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0 화 23:41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BBC "영국 축구감독 중 소수인종은 3.4%"
권태정 | 승인 2014.11.11 07:59


[풋볼리스트] 권태정 기자= 영국 내에서 흑인 또는 소수 인종 감독이 프로 감독을 맡기 어렵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1일(한국시간) 영국 언론 ‘BBC’의 보도에 따르면 총 552개의 영국 프로축구 클럽 중 흑인이나 소수 인종 감독은 단 19명에 불과하다. 이는 3.4%에 해당하는 수치다. 전체 선수 중 25%가 흑인 또는 소수인종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매우 적은 수다.

연구 조사를 발표한 ‘스포츠펄슨즈싱크탱크(Sports Person’s Think Tank)’는 10일 런던에서 회의를 열어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를 주도한 러프버러 대학의 스티븐 브래드버리 박사는 현재 영국 축구에 ‘제도적 차별’이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과거 AFC윔블던의 공격수였던 마커스 게일(사진)은 회의에 참석해 “다른 배경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직업을 구하는 데 있어 장애물이 존재하는 것은 오래된 이야기다. 채용 정책에 대해 더욱 심도 깊은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게일은 “과거 팀 동료들 중에 지도자로서 훌륭한 자질을 갖고 있지만 채용 면접을 갖는 것부터 어려움을 갖는 일이 많다. 시간이 지날수록 의기소침해 질 수 밖에 없고 많은 선수들이 미래에 대한 희망을 잃게 됐다”고 설명했다.

회의에 참석한 헬렌 그랜트 스포츠부 장관은 “축구계의 필요한 변화를 위해 함께 협조해 나가야 할 때”라며 변화의 필요성을 이야기했다.

사진= BBC 캡처

풋볼리스트 주요 기사
‘대표 복귀’ 정성룡, “처음 뽑힌 기분”

‘롤러코스터’ 파듀, 뉴캐슬을 끌어올리다

'강등권 탈출' 도르트문트, 리그서 2개월 만의 승리

포체티노 “선수들의 사고 방식부터 바꿔야”

'13경기 연속 무패' PSG, 마르세유까지 격파

권태정  whatj721@naver.com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