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11 토 09:22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군기 바짝’ 상주 김동민 “4살 어린 김보섭에게도 깍듯이”
허인회 기자 | 승인 2020.06.26 12:18

[풋볼리스트] 허인회 기자= 군인 정신으로 무장한 김동민(상주상무)이 축구 선수로서 성장을 다짐했다.

김동민은 지난달 25일 육군훈련소에 입영해 일주일간의 신병교육을 마치고 지난 1일 국군체육부대로 파견됐다.

김동민은 “축구선수로서 국군체육부대에 입대하는 것이 하늘의 별따기처럼 어렵다. 내가 별을 딴 만큼 나와 팀이 밤하늘의 별이 돼 반짝반짝 빛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입대 소감을 밝혔다.

인천대를 졸업한 김동민은 2017년 인천에서 데뷔한 뒤 양측 풀백을 소화하며 팬들의 호평을 받았다. 김동민은 “2017년 K리그 데뷔전 상대가 상주상무였다. 첫 경기인 만큼 떨리고 쉽지 않았지만 개인적으로는 만족스러운 경기였다. 지금까지 프로 생활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였다”고 전했다.

이후 3년 간 김동민은 인천에서 1, 2군을 번갈아 가며 주전 복귀를 꿈꾸다가 2020년 상주상무 입대를 택했다. 김동민은 군 생활이 축구 인생의 전환점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기존의 이미지를 탈피하고 높이 비상한 선수들이 있다. 나도 입대 전 상주상무가 내 인생의 터닝 포인트가 되도록 이를 갈고 준비했다. 군 입대를 통해 이미지를 바꾸고 반전의 선수로 거듭나고 싶다”

김동민은 신병다운 군인정신으로 훈련 및 생활에 있어 누구보다 열심이다. 군기가 바짝 든 김동민은 “짧은 훈련소 생활은 사회의 생활 패턴과 달라 적응하기 어려웠지만 진정한 군인이 되는 모습을 상상하며 버틸 수 있었다. 신병의 기본 자질인 예의, 군기 등 군인정신으로 군 생활을 이어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처럼 김동민은 군인의 도리대로 같은 팀 출신의 네 살 어린 선임 김보섭에게도 깍듯하게 대하고 있다. 김동민은 “(김)보섭 선수는 나이는 어리지만 나보다 먼저 입대한 선임이다. 그렇기 때문에 군대의 법을 잘 따라 깍듯하게 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선임들과 함께 상주상무의 팀 컬러를 만들어가는 김동민은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는 것이 올 시즌의 목표다. 김동민은 “프로에서 내로라하는 선수들과 함께해서 영광이다. 좋은 선수들과 함께 훈련하며 나 또한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사진= 상주상무 제공

허인회 기자  justinwhoi@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인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