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5.29 금 11:29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리얼돌 논란’ 서울 “업무 관련자 문책 조치...재발 방지 약속하겠다”
유지선 기자 | 승인 2020.05.20 15:43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리얼돌 논란’을 일으킨 FC서울이 업무 관련자를 문책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지난 17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 광주FC의 K리그1 경기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서울 구단이 무관중 경기에서 빈 관중석을 채우고자 한 업체로부터 제공받은 마네킹이 화근이었다. 서울은 마네킹 제작 업체로부터 무료로 제공받은 마네킹을 관중석에 세웠는데, 마네킹이 성인용품인 리얼돌을 연상케 한다는 지적을 받았다. 심지어 마네킹에 부착했던 응원 피켓에는 성인용품을 유추할 수 있는 문구가 적혀있어 문제가 됐다.

외신들도 “서울이 리얼돌 인형을 관중석에 세웠다”며 해당 사실을 전했다. 그렇지 않아도 코로나19 팬데믹 속에 개막한 K리그에 관심이 높아진 상황에서 서울은 K리그 흥행에 찬물을 끼얹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서울 구단은 20일 보도 자료를 통해 “지난 17일 광주FC와의 홈경기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심려를 끼친 모든 분들에게 깊이 사과드리며, 철저한 내부 시스템 진단을 통한 재발 방지를 위해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서울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FC서울은 해당 업체의 기망 행위에 대한 경찰 수사를 의뢰했으며 정확한 진상 조사를 위해 수사에 적극 협조 예정이다. 더불어 업무 관련자들의 업무 소홀에 대해 대기 발령 등의 문책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