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3 금 06:16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클롭 “메시가 더 훌륭하지만, 호날두의 마음가짐도 존경해”
김정용 기자 | 승인 2020.05.13 11:29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이 리오넬 메시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비교에 동참했다. 메시가 더 나은 선수라고 했지만 호날두에 대한 칭찬이 더 길었다.

클롭 감독은 ‘프리키커즈’ 유튜브 채널과 가진 인터뷰에서 메시와 호날두를 비교하는 질문을 받았다. 클롭 감독은 “내 생각엔 메시다. 그러나 호날두도 지금 존경하는 것보다 더 존경할 수 없다”며 두 선수 모두 환상적이라는 생각을 밝혔다.

“설명을 하겠다. 우리 팀은 메시와 호날두를 상대로 모두 뛰어봤다. 둘 다 수비하는 게 거의 불가능하다”고 말한 클롭 감독은 먼저 호날두에 대해 부연설명했다. “그러나 메시는 태어날 때부터 신체조건이 더 나빴다. 완벽한 선수를 상상한다면 보통 호날두의 키에서 비롯되는 점프력과 스피드를 떠올릴 것이다. 더 중요한 건 전체적인 태도다. 완벽한 프로의 자세다.”

클롭 감독은 호날두가 가진 장점의 목록에도 불구하고 메시의 손을 들어주며 “한편 키가 작은 메시는 모든 플레이를 아주 간단하게 만들어버린다. 그래서 메시를 조금 더 좋아한다. 그러나 호날두 역시 아주 놀라운 선수라는 건 분명하다”고 말했다.

클롭 감독이 강조한 건, 둘의 실력뿐 아니라 꾸준함까지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호날두와 메시는 2007년 나란히 발롱도르 2위와 3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리고 2008년 호날두, 2009년 메시가 처음 이 상을 수상한 이래 두 선수가 세계축구의 최강자로 10년 넘게 군림하고 있다. 2018년 발롱도르에서 루카 모드리치가 두 선수를 모두 밀어내고 수상하긴 했지만 메시, 호날두의 아성을 넘었다고 보는 사람은 없다.

“둘 다 축구사에 아주 오랜 시간동안 발자취를 남기고 있다. 메시와 호날두만큼 재능 넘치는 유망주가 어딘가에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렇게 오랜 시간동안 업적을 남기는 건 더 놀라운 일이다.”

클롭 감독은 메시를 더 높게 쳤지만, 가장 결정적인 순간 메시를 꺾은 기억이 있다.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4강에서 리버풀이 바르셀로나를 꺾고 결승에 올라 우승까지 차지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