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5.29 금 17:56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단독] 김민재, 김신욱 연봉 삭감된다… 중국리그 일괄 삭감에 전구단 동의
김정용 기자 | 승인 2020.04.10 09:33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한국인 축구선수들도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연봉 삭감의 대상이 됐다. 김민재, 김신욱 등 중국에서 뛰는 한국 대표 선수들이다.

코로나19의 진원지인 중국은 가장 먼저 축구 경기를 연기한 국가다. 강력한 코로나19 대책으로 일찍 종식을 선언한 뒤 중국슈퍼리그의 개막을 준비해 왔다. 그러나 벨기에 출신 마루앙 펠라이니가 지난 3월 슈퍼리그 선수 중 첫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개막은 다시 미뤄져야 했다. 여기에 일부 구단이 선수 급여를 체불하는 등 재정 위기까지 겪고 있어 인건비 절감이 필요했다.

중국 축구를 잘 아는 관계자는 “중국슈퍼리그에서 뛰는 모든 선수가 월급을 덜 받게 된다. 3월 1일부터 리그가 시작되는 날까지 받아야 하는 월급 중 일정 비율을 삭감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삭감 비율은 40% 안팎으로 알려져 있으며 실무 회의를 거쳐야 확정될 것”이라고 전했다.

9일 중국 관영통신사 ‘신화통신’도 전 구단 대표가 화상 회의를 갖고 만장일치로 급여 삭감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리그의 안정성을 함께 보호해야 한다’는 이유도 밝혔다.

알려진 대로라면 삭감폭은 다른 리그에 비해 적은 편이다. 3~4개월치 월급의 40~50%가 삭감된다면, 전체 연봉 중 최소 10% 삭감에 그칠 수도 있다. 바르셀로나 선수들이 중단 기간 연봉의 70%를 일괄 삭감한 것에 비하면 가벼운 편이다. 파울리뉴(광저우헝다), 무사 뎀벨레(광저우푸리), 주앙 미란다, 에데르(이상 장쑤쑤닝), 펠라이니, 그라치아노 펠레(이상 산둥루넝) 등 세계적인 스타 전원이 삭감 대상이다.

한국인 중 삭감 대상은 김민재(베이징궈안), 박지수(광저우헝다), 송주훈(텐진텐하이), 김신욱(상하이선화) 등이다. 스태프 급여까지 삭감될 경우 최강희 상하이선화 감독, 장외룡 충칭리판 감독도 수입이 줄어들게 된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