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5.31 일 09:24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손흥민 '파란만장' 시즌, 역대급 명장면부터 대형 논란까지 [손흥민 중간결산 ②]
유지선 기자 | 승인 2020.03.30 12:10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손흥민의 2019/2020시즌은 어느 때보다 파란만장했다. 진기록을 달성하며 한국 축구와 아시아 축구에 새로운 역사를 썼고, 두고두고 회자될만한 명장면도 남겼다. 반대로 퇴장 등 오점으로도 중요한 시즌이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축구가 정지됐고 3분의 1 정도 남은 시즌이 재개될지 불투명한 가운데, 손흥민의 이번 시즌 주요 장면을 중간 결산한다.

# 9월 14일 크리스탈팰리스전: 시즌 1, 2호골 기록

출전정지 징계로 올 시즌 초반 2경기에 나서지 못했던 손흥민은 9월에서야 첫 골을 신고했다. 손흥민의 시즌 첫 골 상대는 크리스탈팰리스였다. 팰리스는 손흥민에게 반가운 상대다. 2015년 9월 팰리스를 상대로 EPL 데뷔골을 기록했고, 지난 시즌에는 팰리스전에서 득점에 성공해 신구장 첫 골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올 시즌도 팰리스전은 좋은 기억으로 남게 됐다. 손흥민은 전반 10분 만에 선제골을 기록했고, 전반 23분에는 왼발로 환상적인 발리 슈팅을 날려 추가골을 터뜨리면서 시즌 1, 2호 골을 기록했다.

# 11월 4일 에버턴전: 안드레 고메스의 큰 부상으로 이어진 태클

잘 나가던 손흥민은 11월 초에 예상치 못한 위기를 맞게 됐다. 경기 도중 안드레 고메스에게 태클을 했는데, 고메스가 손흥민의 태클에 걸려 넘어지는 과정에서 발목이 골절되는 큰 부상을 당하고 말았다. 손흥민에겐 트라우마로 남을 수 있는 상황이었다. 손흥민은 죄책감에 그라운드에서 눈물을 쏟았고, 토트넘 구단은 큰 충격을 받은 손흥민에게 심리치료를 권했다. 당시 즉결 퇴장을 당했던 손흥민은 3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받게 됐지만, 잉글랜드축구협회(FA)가 퇴장감이 아니었다며 판정을 바로잡아 징계가 철회되기도 했다.

# 11월 6일 즈베즈다전: 차붐 넘고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 경신

손흥민은 위기에 강했다. 에버턴전의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곧바로 그라운드에 설 수 있을지 우려됐지만, 득점포까지 가동하며 위기를 극복했다. 츠르베나즈베즈다 원정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이날 유럽 통산 122골, 123골을 나란히 기록했는데, 한국축구의 ‘전설’ 차범근(121골)을 넘어서고 한국 선수를 통틀어 유럽 무대 최다골 보유자가 됐다.

# 11월 23일 웨스트햄전: 무리뉴 감독 체제, 첫 골의 주인공

마우리치오 포체티노 감독의 뒤를 이어 토트넘 지휘봉을 잡은 주제 무리뉴 감독은 웨스트햄유나이티드 원정에서 토트넘 벤치에 앉아 데뷔전을 치렀다. 무리뉴 감독에게 첫 골을 선물한 건 손흥민이었다. 델레 알리의 전진패스를 이어받은 손흥민은 드리블 돌파 후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웨스트햄의 골망을 흔들었다. 깊은 인상을 심어주기에 충분했다. 첫 경기에서 개인 기량으로 만들어낸 득점이었기 때문이다. 이후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과 사랑에 빠졌다”고 고백했는데, 웨스트햄 원정이 손흥민을 '무리뉴의 남자'로 만든 출발점이었다고 볼 수 있다.

# 12월 2일 발롱도르 시상식: ‘발롱도르 22위’ 기록, 아시아 새 역사 썼다

축구계 최고 권위 시상식 발롱도르에서 손흥민이 실력을 인정받았다. 한국 선수를 통틀어 설기현, 박지성에 이어 세 번째로 발롱도르 후보에 포함됐다. 최종 순위 22위는 아시아 축구 역사상 최고 순위다. 기존의 아시아 최고 순위는 지난 2007년 이라크의 공격수 유니스 마흐무드가 기록한 29위였다. 

# 12월 7일 번리전: 보고도 믿기지 않는 장면, 70m 질주해 만든 원더골

발롱도르의 좋은 기운을 받은 손흥민은 12월 번리전에서 두고두고 회자될만한 골을 터뜨렸다. 전반 31분 수비 진영에서 공을 잡은 뒤 혼자서 수비수를 모두 따돌리고 폭발적인 스피드로 70미터 가까이 돌파했고, 이후 골키퍼와 1대1 상황에서 침착하게 골로 마무리했다.

손흥민 당시 인터뷰에서 “옆에 줄 사람이 없길래 드리블해 들어갔는데 운이 좋았다”고 했지만, 운보다 실력이었다. 빠른 발과 드리블 돌파, 깔끔한 마무리 등 손흥민의 장점이 응집돼 있다. 스타 공격수 출신 방송인 게리 리네커도 “내가 꼽는 올해의 골”이라며 감탄했다.

# 12월 22일 첼시전: 퇴장으로 이어진 발길질

손흥민은 첼시전에서 불명예스런 퇴장을 당하고 말았다. 좋은 경기력을 이어오던 상황에서 스스로 제동을 건 셈이다. 손흥민은 상대 수비수 안토니오 뤼디거와 충돌해 넘어지는 과정에서 발을 쭉 뻗는 동작을 했고, VAR 판독 결과 상대를 가격할 의도가 있었다고 판단한 주심이 곧바로 레드카드를 꺼내들었다. 감정 조절에 실패해서 나온 실수가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불어왔다. 첼시전 퇴장으로 3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받게 된 손흥민은 박싱데이 기간에 전력에서 이탈했고, 토트넘은 큰 전력 손실을 입게 됐다. 다만 손흥민의 동작이 퇴장감이었다는 점은 대부분 동의하는 바였으나, 추후 EPL 다른 선수들의 비슷한 행위가 징계 없이 넘어갈 때마다 '소환'돼 논란이 되기도 했다.

# 2월 16일 애스턴빌라전: 멀티골까지 기록했는데... 팔 골절 부상으로 수술대

손흥민은 애스턴빌라전에서 풀타임을 소화하며 멀티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경기 종료 후 손흥민이 팔 골절 부상을 당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당시 손흥민은 경기가 시작되자마자 팔 부상을 당했는데, 이후 통증을 참고 경기에 몰두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흥민은 최근 인터뷰에서 “경기 시작한 뒤 20~30초 뒤에 첫 동작에서 부상이 발생했다. 계속 뛰었는데 어떻게 그럴 수 있었는지는 나도 잘 모르겠다. 불편함이 느껴지긴 했지만, 팔 때문에 뛸 수 없다고 말하고 싶진 않았다”며 그때의 상황을 설명했다. 결국 손흥민은 수술이 불가피해졌고, 한국으로 돌아와 골절된 부위를 접합하는 수술을 받은 뒤 현재 순조롭게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