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6.2 화 17:01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구독자 140만' 해외 유튜버, 손흥민 인종차별 논란
김동환 기자 | 승인 2020.03.25 02:43

[풋볼리스트] 김동환 기자= 구독자 140만명이 넘는 해외 유명 유튜버가 손흥민 합성 사진으로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축구 유튜버로 알려진 MNXHD는 24일 ‘축구에서 보기 드문 순간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며 썸네일에 내용과 전혀 상관없는 손흥민의 사진을 넣었다. 문제는 손흥민에게 합성으로 마스크를 씌운 것이다. 홍염이 자욱한 경기장에서 무장 경찰들이 진압을 펼치는 듯한 사진을 배경에 넣은 것도 논란에 불을 지폈다. 

※ 유튜브 MNXHD https://www.youtube.com/channel/UCEOfOaZ49f0WaTAom8f97Jw

손흥민은 경기장에서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마스크를 쓴 채 이런 동작을 취한 적이 없다. 명백한 조작 사진으로, 의도를 의심받을만한 상황을 자초한 것이다. 

시청자들은 당장 인종차별 의혹을 제기하는 댓글을 남겼다. 해외는 물론 국내 시청자들도 “명백한 인종차별이다”, “의도가 뭐냐”와 같은 댓글로 이 크리에이터의 의심쩍은 행동을 비판했다. 이 영상에는 한국시간 25일 새벽 2시 현재 1천개가 넘는 ‘싫어요’ 버튼이 눌린 상태다.

 

의혹 제기와 비판이 이어지자, 이 MNXHD는 슬며시 사진 속 인물을 유벤투스 공격수 디발라로 바꿨다. 디발라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자다. 기존에 손흥민 마스크 합성 사진이 어떤 의도에서 조작된 것인지 짐작케하는 몰지각한 행위다. 물론, 디발라를 내건 것 역시 차별적 행위라는 비판에서 자유롭기 어렵다.

MNXHD는 사진 조작과 교체에 대해 아무런 해명이나 사과가 없는 상태다. 축구팬들은 코로나19 관련, 세계 곳곳에서 벌어지는 아시아인 혐오 행위에 해당한다고 판단, 댓글과 신고로 해당 유튜버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지만 별다른 반응은 아직 없다.

김동환 기자  maestro@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