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4.8 수 10:23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파주NFC, 코로나19 경증 확진자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사용
김동환 기자 | 승인 2020.03.23 15:29

[풋볼리스트] 김동환 기자= 대한축구협회(KFA)가 파주 NFC(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를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공여하기로 결정했다.

KFA는 보건복지부와 논의해 오는 25일부터 파주 NFC 본관 건물을 코로나19 경증 확진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사용하기로 했다. 단, 보건복지부와 최종 협의에 따라 입소 날짜는 변동될 수 있다. 생활치료센터로 사용하는 기간은 최소 1개월에서 최대 2개월로 계획하고 있으며, 기간이 종료되면 1~2주 동안 방역 및 재정비 후 원상복구된다.

생활치료센터로 사용되는 공간은 파주 NFC 본관 건물의 1층부터 4층까지다. 2층은 의료 인력이 활용하며 3층과 4층은 코로나19 확진자들이 사용한다. 대강당, 의무실 등 일부 시설은 통제된다.

KFA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찾고자 전 임직원이 머리를 맞댔다. 고심 끝에 지난 17일에는 전 임직원이 코로나19로 인한 혈액 수급 부족을 해결하고자 헌혈에 동참했다.

또한, 코로나19가 수도권에서 확산하거나 치료 시설이 부족할 경우 파주 NFC를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공여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이에 KFA의 제안을 접한 방역 당국 측이 적극적으로 협조 요청을 하면서 파주 NFC를 생활치료센터로 사용하게 됐다.

KFA 정몽규 회장은 “국가 위기에서 대한축구협회가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고민해 내린 결정이다”며 “선수 소집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파주NFC를 치료 시설로 활용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했다”고 취지를 밝혔다. 또한, “경증 확진자들이 마음 편하게 회복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도록 준비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김동환 기자  maestro@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