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2.17 월 02:34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유쾌한 신태용 “황희찬, 월드컵 때 진짜 미안. 연락 좀”
김정용 기자 | 승인 2020.02.14 10:56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신태용 인도네시아 감독이 대한민국 사령탑 시절의 비화들을 풀어놓었다. 특히 월드컵 본선에서 투입했다가 다시 뺀 황희찬에게는 공개 사과와 함께 “연락 좀 해라. 죽는다”고 말하며 여전한 ‘예능감’을 보여줬다.

신 감독은 ‘뽈리TV’와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가진 인터뷰를 통해 여러 비화를 풀어놓고, 팬들의 실시간 질문에 답했다.

신 감독은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 실패한 대신 독일에 승리를 거두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그러나 신 감독은 원래 월드컵 대표가 아니라 현재 김학범 감독이 맡고 있는 올림픽대표팀을 염두에 뒀다며 “A대표팀은 생각하지 않았다. ‘2020 도쿄올림픽’에 다시 도전하고 싶다는 생각은 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이 너무 아쉬워서. 그런데 당시 한국이 월드컵 진출 기로에 서 있었다. 내 주위 사람들은 하나같이 하지 말라고 했다. 그런데 정몽규 회장을 만나고 나서, 어찌됐든 한 번 해봐야겠다고 생각했다. 후회는 없다”고 말했다.

독일을 상대로 황희찬을 교체 투입했다가 곧 벤치로 불러들인 일이 화두에 오르자, 신 감독은 카메라를 보면서 “제가 희찬이에게는 진짜 미안하다. 이 이야기를 계속 하는데도 얘가 삐져서 연락도 안 한다”며 웃어 보였다.

“1선, 2선 블록이 무너지면 안 됐다. 상대 체력이 떨어졌다 싶어서 희찬이를 넣으며 뭔가 보여줄 줄 알았는데, 수비가 먼저 안정된 뒤 공격을 해야 하는데 희찬이의 경우 공격을 먼저 하니까 수비 블록이 자꾸 깨졌다. 저거 안 되겠다, 빨리 바꾸자 싶었다. 결과적으로 신의 한 수가 됐는데, 문제는 희찬이에게 죽일놈이 됐다.” 신 감독은 “ 연락도 안 하고. 죽는다 희찬이”라고 말하며 웃어 보였다.

손흥민의 활용법에 대한 의견도 밝혔다. 신 감독은 “손흥민은 공격 모든 포지션을 다 설 수 있다. 상대팀에 따라 포지션이 달라져야 한다. 측면에서 안으로 들어가면서 경기를 만들어간다. 수비 뒷공간으로 빠져들어가고 마무리짓는 능력이 뛰어나다. 이를 잘 활용했으면 한다. 내가 토트넘 감독이라면 해리 케인이 없는 지금 스트라이커가 없는 변형된 포맷을 쓰지 않을까. 손흥민이 중앙으로 들어가면 스트라이커가 왼쪽으로 빠지게 할 수도 있고, 제로톱을 할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신 감독은 한국 감독 시절 런던을 방문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당시 토트넘 감독과 손흥민 활용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바 있다.

신 감독은 그밖에도 울리 슈틸리케 감독을 보좌하던 코치 시절 사실 훈련과 전술 등 많은 부분을 자신이 담당했다는 점 등 다양한 뒷이야기를 풀어놓았다.

사진= 뽈리TV 영상 캡처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