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4 토 11:22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세리에.1st] 인테르의 더비 승리 요인 ‘믿고 쓰는 EPL산, 그리고 정신력’
김정용 기자 | 승인 2020.02.10 10:36

[풋볼리스트] 수비적이라는 통념과 달리 많은 골이 터지고, 치열한 전술 대결은 여전하다. 이탈리아의 칼초(Calcio)에 꾸준히 관심을 가져온 김정용 기자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유벤투스뿐 아니라 국내에 잘 소개되지 않는 2019/2020시즌의 경기와 이슈를 전한다. <편집자 주>

인테르밀란이 AC밀란과 벌인 ‘데르비 델라 마돈니나(Derby Della Madonnina, 밀라노 더비)에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후반전 정신력, 그리고 잉글랜드에서 영입해 온 선수들의 연이은 활약이 승부를 뒤집었다.

10일(한국시간) 이탈리아의 밀라노에 위치한 쥐세페 메아차에서 세리에A 23라운드를 가진 인테르가 밀란을 4-2로 꺾었다. 지난 4라운드에 가진 전반기 대결에서 2-0으로 승리했던 인테르는 이로써 이번 시즌 더비를 2전 전승으로 마쳤다.

밀란이 전반전까지는 승기를 잡고 있었다. 전반 8분 하칸 찰하노글루의 중거리 슛이 골대에 맞았다. 그리고 이브라히모비치의 압도적인 제공권을 살린 공격을 전반 막판 연속으로 성공시켰다. 40분 이브라히모비치가 머리로 떨군 공을 ‘최대 수혜자’ 안테 레비치가 밀어 넣었다. 전반 추가시간에는 코너킥이 프랑크 케시에의 발을 거쳐 흐르자 이브라히모비치가 머리로 가볍게 마무리했다.

인테르는 후반전이 시작되자마자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6분 마르셀로 브로조비치의 환상적인 왼발 발리 중거리 슛이 골문 구석을 찔렀다. 이어 후반 8분 알렉시스 산체스가 문전으로 침투하며 스루 패스를 받은 뒤, 수비가 무너진 틈으로 파고드는 마티아스 베시노에게 공을 내줘 쉬운 득점을 이끌어냈다.

경기 막판, 이번에는 인테르가 헤딩으로 연속골을 뽑아내며 대량득점을 완성했다. 후반 25분 안토니오 칸드레바의 코너킥을 스테판 더프라이가 헤딩으로 마무리하며 역전했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빅터 모제스의 크로스를 로멜루 루카쿠가 머리로 마무리했다.

경기력에 큰 차이는 없었다. 밀란은 슛 횟수에서 17회 대 16회로 오히려 높은 기록을 남겼다. 후반 막판 이브라히모비치가 골대를 한 번 더 맞히기도 했다. 결국 수비 집중력의 차이가 승부를 갈랐다. 인테르는 상대 슛을 몸으로 막아낸 횟수가 8회인 것에 비해 밀란은 5회에 불과했다. 이 차이는 인테르의 유효슛 7회, 밀란의 유효슛 2회 기록으로 이어졌다.

인테르는 포메이션도 바꾸지 않고 90분을 보냈다. 전술보다는 집중력의 싸움이었다는 건 인터뷰에서도 드러난다. 스테파노 피올리 밀란 감독은 경기 후 “선수들에게 화가 난다. 선수들이 몇몇 상황에서 수비 임무를 제대로 하지 않았기 때문에 대가를 치른 것이다. 브로조비치와 산체스를 그렇게 노마크 상태로 내버려두면 안 됐다”며 선수들을 강하게 비판했다. 반면 안토니오 콘테 인테르 감독은 “전반전에 큰 어려움을 겪었지만, 후반에 무리하게 공격 전술을 쓰기보다 균형을 유지하고 선수들을 믿기로 했다”며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선수들의 발언 역시 정신력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유독 강렬한 골 세리머니를 보여준 루카쿠는 “후반전에 우리 팀의 플레이 강도는 수준이 달랐다. 경기장에 모인 모든 사람들이 이 인테르의 정신력을 봤다. 우리의 포기하지 않고 승리를 추구하는 정신 말이다”라고 자신과 동료들을 칭찬했다. 반면 맹활약하고도 패배한 이브라히모비치는 “우린 후반전 들어 플레이를 멈춰버렸다. 선수들이 믿음을 잃었고, 압박을 하지 않았고, 패스를 충분히 돌리지도 못했다”고 말했다.

이 경기는 인테르가 이번 시즌 꾸준하게 유지한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EPL)’ 선수 영입 전략‘이 성과를 보여준 경기이기도 했다. 인테르는 지난해 여름 루카쿠, 산체스를 영입했다. 이어 겨울 이적시장에서도 모제스, 크리스티안 에릭센, 애슐리 영까지 추가했다. 전 맨체스터유나이티드 선수만 3명이었고 모두 맨유에서 흔쾌히 내준 선수들이었기 때문에 ’EPL에서 한 물 간 선수들로 세리에A 우승 경쟁이 가능하겠냐‘는 비판이 나왔다.

밀란 상대로 인테르는 7명이 공격 포인트를 올렸는데, 그중 EPL 출신이 3명이나 됐다. 특히 지난 시즌 맨유에서 최악의 부진을 겪은 산체스는 인테르에서도 부상 때문에 별다른 활약을 하지 못했으나, 최근 콘테 감독의 신임 아래 다시 선발로 뛰기 시작했고 결국 더비에서 중요한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윙백 강화를 위해 겨울에 영입한 모제스는 리그 두 번째 출장 경기에서 도움을 기록했다. 루카쿠는 이 골로 리그에서만 17골을 퍼붓는 중이다.

영도 빠르게 주전 자리를 차지한 뒤 기대 이상의 수비력과 크로스 능력으로 승리에 기여하고 있다. 에릭센 역시 후반 교체 투입돼 프리킥으로 골대를 맞히는 등 인상적인 활약을 보였다. 인테르의 EPL 선수 영입은 현재까지 다 성공했다.

인테르는 이 경기를 통해 1위로 올라섰다. 23라운드에서 유벤투스가 엘라스베로나에 뜻밖의 패배를 당하며 두 팀이 승점 53점으로 동률을 이뤘다. 세리에A는 승점 동률일 때 상대전적을 먼저 따지지만, 두 팀의 두 번째 맞대결이 아직 벌어지지 않았기 때문에 현재로선 인테르가 골득실에서 앞서 1위에 올라 있다.

한편 인테르는 유니폼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로 고통 받는 우한 시민들에 대한 응원을 담은 특별 패치를 부착하고 뛰었다. 부대행사로는 미국 드라마 ‘24’의 주인공으로 유명한 배우 겸 가수 키퍼 서덜랜드가 밴드 공연을 벌이기도 했다.

글= 김정용 기자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