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16 목 17:45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소속팀 코치에게 인종차별 당한 구보, 눈 찢는 제스처로 호출 당해
김정용 기자 | 승인 2020.02.10 01:55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일본인 선수 구보 다케후사가 같은 팀 코치에게 ‘눈 찢기’ 제스처를 당했다.

9일(한국시간) 스페인의 바르셀로나 인근에 위치한 RCDE 스타디움에서 ‘2019/2020 스페인라리가’ 23라운드를 치른 에스파뇰이 마요르카를 1-0으로 꺾었다. 강등권 대결에서 에스파뇰이 중요한 승리를 거두며 마요르카의 승점 18점을 따라잡았다. 마요르카 입장에서는 에스파뇰을 확실히 눌러 둘 기회를 놓쳤다.

이때 문제의 장면이 중계에 포착된 건 후반 20분 경이었다. 다니 파스토르 피지컬 코치가 경기장 건너편에서 워밍업 중이던 구보를 불러 교체 투입을 준비시켰다. 이때 멀리 있는 구보를 제스처로 불러들이기 위해 두 손으로 자신의 눈을 가늘게 찢어보였다. ‘눈 작은 너, 이리 와’라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는 손짓이었다.

이 장면은 소셜 미디어와 외신을 통해 빠르게 퍼져나가며 논란을 낳고 있다.

사진= 중계화면 캡처(영국 일간지 ‘더 선’ 인용)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윤일록 결장’ 몽펠리에, 생테티엔 1-0 꺾고 5위 도약 icon‘홀란드 연속골 마감’ 도르트문트, 레버쿠젠에 3-4 패배 icon[현장인터뷰] 부활하는 권창훈 "올림픽 와일드카드? 소속팀 활약이 먼저" icon‘이강인 20분 활약’ 발렌시아, 헤타페 상대로 최악의 경기력 icon'신종 코로나 때문에' 이갈로, 맨유 스페인 전훈 불참 icon‘거취 고민’ 기성용, 나이키와 후원 계약 연장 icon손흥민, 니콜라스 케이지+안젤리나 졸리로 변신… 토트넘의 아카데미 특집 패러디 icon‘K리그 복귀설’ 이청용, 베헨 원정 동행 안 해...향후 거취 관심 icon‘브라질 레전드’ 카카 “세계 최고 공격수는 피르미누” icon분데스 선두경쟁 ‘제자리걸음’...뮌헨, 라이프치히와 무승부 icon‘폭풍 시아라’ EPL도 일정에 차질...맨시티, 웨스트햄 경기 연기 icon쿠티뉴, 2년 만에 EPL 복귀할까... 맨유, 리버풀 가능성 icon토트넘 출신 대런 벤트 "리버풀과 맨시티, 올 여름 포그바 영입해야" icon유벤투스, ‘떠오르는 에이스’ 디발라와 재계약 논의 중 icon이스코, 오사수나전 골로 10달 간의 골 가뭄 마침표 icon한국女, 베트남 꺾고 PO 진출...사상 첫 올림픽 본선행 도전 icon[세리에.1st] 인테르의 더비 승리 요인 ‘믿고 쓰는 EPL산, 그리고 정신력’ icon황희찬, 미나미노 다음은 오쿠가와… 또 일본인 파트너와 ‘찰떡 호흡’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