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3.28 토 13:05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승장의 엄살' 무리뉴 “토트넘은 약해졌다… 사우샘프턴이 더 강했다”
허인회 기자 | 승인 2020.02.06 08:22

[풋볼리스트] 허인회 기자= 주제 무리뉴 토트넘홋스퍼 감독이 힘든 승리를 거뒀다고 말했다.

토트넘은 6일(한국시간) 영국의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FA컵’ 4라운드(32강) 재경기 상대 사우샘프턴을 3-2로 꺾었다. 토트넘은 상대 자책골과 루카스 모우라, 손흥민의 득점에 힘입어 역전승을 거두고 16강에 진출했다.

경기 종료 뒤 무리뉴 감독은 영국 ‘BT 스포츠'를 통해 “선수들은 한계까지 갔다. 11명을 구성하는 것조차 너무 어렵더라. (지고 있을 때) 벤치를 보니 경기를 뒤집을 수 있는 선수가 없었다. 어려운 조건 속에서 우리가 승리할 만 했다고 생각한다”라고 경기 소감을 말했다.

이어 무리뉴 감독은 “경기 시작부터 상대가 우리보다 열정의 수준, 컨디션, 몸 상태 모두 강하다는 것을 느꼈다. 우리는 이용할 수 있는 선수들로 최대한 멤버를 꾸렸다. 쓰리백으로 시작했지만 상대 선수들에게 지배당했다”라며 아쉬운 선수단에 대해 토로했다.

하지만 델리 알리가 교체 투입한 시점부터 토트넘 경기력이 달라졌다. 무리뉴 감독은 “알리가 투입하면서 우리는 나아졌다. 두 명의 공격수(손흥민, 모우라)와 함께 연계를 하기 시작했다. 우리는 한계에 도달할 때 까지 싸웠다. 그렇기 때문에 이길 자격이 있었다고 말할 수 있다”라며 승리에 대한 기쁨도 드러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허인회 기자  justinwhoi@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인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