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2.26 수 23:56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ACL] 강심장 박주영과 박동진의 높이, ‘철벽’ 케다 골문 뚫었다
유지선 기자 | 승인 2020.01.28 21:10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최용수 감독이 자신 있게 꺼내든 박주영, 박동진 투톱이 신들린 선방을 펼친 샤릴 샤리(케다FA) 골키퍼를 기어코 뚫어냈다.

28일 오후 7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이하 ACL)’ 플레이오프 경기에서 서울이 케다에 4-1로 승리했다. 케다를 꺾은 서울은 ACL 본선에 합류하게 됐다. 서울은 베이징궈안(중국), 치앙라이(태국), 멜버른빅토르(호주)와 E조에서 조별리그 경기를 갖는다.

페시치가 부상으로 경기에 나설 수 없었던 서울은 가장 자신 있는 공격 카드를 꺼내들었다. 지난 시즌 좋은 모습을 보여준 박주영과 박동진 투톱을 가동한 것이다.

예상대로 홈팀 서울이 점유율을 높여가며 공격을 주도했다. 서울은 좌우 윙백이 높은 위치까지 전진해 측면을 위주로 공격을 풀어갔고, 전방의 박주영과 박동진도 적극적으로 헤딩을 시도하며 케다의 골문을 두드렸다.

서울이 일방적인 공격을 펼쳤지만, 샤리 골키퍼가 버티고 선 케다의 골문은 좀처럼 열리지 않았다. 샤리가 수차례 선방을 펼치면서 서울의 공격을 무력화시켰다. 샤리는 전반 10분 박주영의 헤딩슛을 막아내는 등 서울의 파상공세를 잘 버텨냈다. 전반전 MOM으로 꼽힐만한 활약이었다.

그러나 최용수 감독이 자신 있게 꺼내든 서울의 투톱이 기어코 케다의 골문을 열었다. 먼저 포문을 연 건 박주영이었다. 전반 38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박주영은 승부사답게 과감하게 중앙으로 차 넣어 선제골을 기록했다. 박주영은 샤리 골키퍼의 선방쇼를 지켜본 상황에서도 가운데를 선택하는 강심장다운 면모를 보였다.

박동진도 바통을 이어받아 득점에 가세했다. 박동진은 후반 4분 문전으로 향한 날카로운 크로스를 헤딩 슈팅으로 마무리해 케다의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전 선방쇼를 보여준 샤리 골키퍼도 높이를 적극 활용한 박동진의 헤딩에 속무수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었다.

서울은 후반 7분 오스마르의 자책골로 케다에 추격을 허용했지만, 후반 18분 오스마르가 대포알 같은 왼발 프리킥으로 속죄포를 터뜨렸고, 후반 추가시간에는 알리바예프의 쐐기골이 나오면서 3-1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