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3.28 토 13:05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대표팀
[올림픽 예선] 득점기회 날려버리고 교체된 정우영, 장점 발휘 못한 ‘유럽파’
김정용 기자 | 승인 2020.01.27 00:06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팀 김학범’ 유일한 유럽파로서 큰 기대를 받았던 정우영이 결승전 전반전이 끝나마자마자 조금 이르게 대회를 마쳤다. 아쉬운 대회였다.

26일(한국시간) 태국의 방콕에 위치한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2020 태국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가진 한국이 연장전 끝에 사우디아라비아를 1-0으로 꺾고 우승했다. 수비수 정태욱이 연장 후반 8분 극적인 선제결승골을 터뜨렸다.

정우영은 선발 라인업에 깜짝 포함되면서 마지막 주전 등극 기회를 잡았다. 정우영은 조별리그 3경기에 모두 투입됐지만 한 골도 넣지 못하면서 다소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이후 토너먼트 들어 요르단과의 8강전, 호주와의 4강전에서는 모두 교체로도 뛰지 못했다. 결승전에서 김학범 감독은 정우영과 원래 풀백인 김진야를 좌우 윙어로 배치하며 파격적인 선택을 했다.

그러나 정우영은 결승전에서 후반전 시작과 함께 가장 먼저 교체되며 끝까지 아쉬운 대회를 치렀다. 정우영은 두 차례 아쉬운 장면을 남겼다. 전반 19분 롱 패스를 받은 정우영이 적극적인 몸싸움으로 공을 따낸 뒤 드리블 돌파에 이어 슛까지 날렸으나 선방에 막혔다.

전반 41분 장면은 더 아쉬웠다. 한국의 공격이 한 번 무산된 뒤 전방 압박으로 다시 따낸 공이 크로스로 이어졌고, 김진야가 올린 공을 정우영이 슛으로 연결했다. 노마크 상황에서 날린 슛이었지만 골대 위로 떴다. 한국이 전반전에 맞은 가장 결정적인 기회가 무산됐다. 이 기회를 놓치고 약 5분 뒤 정우영은 한국 선수 중 가장 일찍 이 대회를 완전히 마감했다.

정우영은 이번 대회에서 풀타임 출장 1회, 선발 출장 후 이른 교체 1회, 교체 투입 2회 등 4경기를 소화했다. 소속팀 프라이부르크에서 한 번도 1군 경기를 뛰지 못하는 가운데서 U23 대표팀 소집을 통해 반등을 노렸으나 딱히 가시적인 성과가 없었다.

원래 정우영의 장점은 득점력이다. 정우영은 지난 2018/2019시즌 바이에른뮌헨 2군 소속으로 독일 4부 리그에서 13골을 터뜨린 바 있다. 이번 대회에서는 정우영의 득점력, 스피드와 섬세한 기술을 모두 발휘하며 좁은 지역을 뚫는 돌파력 등 장점이 제대로 발휘되지 않았다.

이대로는 ‘2020 도쿄올림픽’ 본선 명단 합류도 어렵다. 정우영과 경쟁하는 윙어 중 김대원, 이동준이 골을 터뜨리며 경쟁에서 앞서갔다. 소속팀 동료인 권창훈 등 와일드카드 중에서도 윙어가 합류할 수 있기 때문에 정우영 앞에 놓인 경쟁이 더 치열하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