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2.27 목 04:48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2경기 연속골’ 손흥민, 부진 논란에 골로 답했다
유지선 기자 | 승인 2020.01.26 10:00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손흥민(토트넘홋스퍼)이 사우샘프턴전에서 득점하며 2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26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에 위치한 세인트 메리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FA컵’ 4라운드(32강) 경기에서 토트넘이 사우샘프턴와 1-1 무승부를 거뒀다. 손흥민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한 토트넘은 3라운드에 이어 4라운드도 재경기를 치르게 됐다.

주제 무리뉴 감독은 루카스 모우라를 최전방에 배치했고, 손흥민과 델레 알리, 제드손 페르난데스로 2선을 꾸렸다. 왼쪽 측면에 자리한 손흥민은 전반전 상대 수비를 흔들기 위해 빠른 드리블 돌파를 시도했고, 박스 근처에서 호시탐탐 슈팅 기회를 노렸다.

만족스러운 경기력은 아니었다. 손흥민은 전반 9분 델레 알리의 스루패스를 이어받은 뒤 연결한 슛이 골문을 벗어났다. 오른발로 공을 멈춰 세운 뒤 왼발 슛을 날렸는데, 결정적인 찬스에서 마무리가 아쉬웠다. 손흥민도 진한 아쉬움이 남는 듯 두 손으로 머리를 감싸 쥐었다.

영국 ‘BBC’의 수석기자 힐 맥널티는 경기 도중 “손흥민은 두 번의 기회를 낭비했다. 한 번은 마무리가 아쉬웠고, 공을 너무 오래 끌었다”고 코멘트하며 전반전 손흥민의 슈팅 타이밍과 마무리 능력에 아쉬움을 표했다. 실제로 손흥민은 최근 경기력이 이전만 하지 못하다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손흥민은 보란듯이 부진 논란에 골로 답했다. 후반 13분 라멜라가 찔러준 패스를 이어받은 손흥민이 왼발 슛으로 사우샘프턴의 골망을 흔든 것이다. 앞선 과정에서 알리의 반칙 여부와 손흥민의 오프사이드 여부를 VAR로 판독했지만, 주심은 그대로 손흥민의 득점을 인정했다.

지난 23일 노리치시티전에서 머리로 새해 첫 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사우샘프턴을 상대로 득점하며 2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100%의 컨디션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기어코 골을 만들어낸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토니 풀리스 감독도 ‘BBC’를 통해 “손흥민이 공을 잡는 공간은 굉장히 위협적”이라며 손흥민이 여전히 토트넘에서 가장 위협적인 공격 카드라고 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