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2.19 수 16:10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올림픽 예선] 호주 압도한 한국, 2-0 승전보...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유지선 기자 | 승인 2020.01.23 00:03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한국이 김대원과 이동경의 연속골에 힘입어 호주를 꺾고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 15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에 위치한 탐마삿 경기장에서 열린 ‘2020 태국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에서 호주에 2-0 승리를 거뒀다. 결승 진출을 확정지은 한국은 최소 2위를 확보하며, 3위까지 주어지는 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획득했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오세훈이 공격의 선봉장에 섰고, 김대원, 정승원, 엄원상이 2선에서 공격을 도왔다. 중원에서는 김동현과 원두재가 호흡을 맞췄으며, 4백은 강윤성, 이상민, 정태욱, 이유현이 구축했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한국이 전반 초반부터 주도권을 쥐고 호주의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11분 김대원이 오세훈의 머리를 겨냥해 크로스를 올렸고, 상대 수비가 걷어낸 공을 엄원상이 슛으로 마무리해 상대 골키퍼를 긴장시켰다. 전반 18분에는 강윤성이 측면을 쇄도한 뒤 연결한 슈팅이 골키퍼에게 막히고 말았다.

측면을 공략하며 공격을 풀어갔지만 결정력이 아쉬웠다. 한국은 전반 23분 오세훈이 등지고 수비수들의 견제를 버텨낸 뒤 연결한 날카로운 터닝슛이 골대를 강타했고, 전반 34분에는 쇄도하는 강윤성이 상대 수비수 클러의 태클에 걸려 넘어졌지만 주심은 정당한 태클이라고 봤다.

한국의 공격을 막느라 급급했던 호주도 전반전 막바지에 공격 쪽에 많은 숫자를 두고 여러 차례 세트피스 찬스를 만들었다. 하지만 라이언의 중거리 슛이 빗나가는 등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한국은 전반 45분 김대원이 아크 정면에서 강하게 슈팅을 날렸지만, 이마저도 골키퍼에게 가로막혔다.

두 팀은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교체카드를 꺼내들었다. 호주는 메트칼프를 빼고 젠로우 투입하며 중원에 변화를 줬고, 한국은 엄원상 대신 이동준을 투입해 측면 공격에 변화를 꾀했다. 이동준이 투입된 뒤 공격이 살아난 한국은 김대원도 박스 근처에서 과감한 슛을 날리며 호주의 골문을 위협했다. 한국은 후반 2분 이동준이 빠르게 쇄도한 뒤 반대편을 노려 찬 슈팅이 아쉽게도 빗겨갔고, 3분 뒤에는 김대원이 찬 회심의 슛이 골대 옆으로 벗어났다.

한국은 칠전팔기 끝에 포문을 여는 데 성공했다. 후반 11분 이유현의 오른발 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김대원이 비어있는 골문을 향해 재차 슈팅하면서 선제골을 터뜨린 것이다. 균형을 깬 한국은 후반 18분 정승원을 빼고 이동경을 투입하며 다시 변화를 가져갔다. 호주도 곧바로 후반 20분 공격수 피스코포와 폴라미를 동시에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그러나 한국의 공세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한국은 후반 31분 원두재가 헤딩으로 연결한 공을 이어받은 이동경이 왼발로 추가골을 터뜨리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