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29 수 17:58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박항서 감독, 골키퍼 실수 지적에 “선수가 더 속상할 것”
유지선 기자 | 승인 2020.01.17 08:00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박항서 감독이 골키퍼 티엔둥의 치명적인 실책을 꼬집자, 선수 개인의 탓으로 돌려선 안 된다며 감쌌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대표팀은 16일 태국 방콕에 위치한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태국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3차전 경기에서 북한에 1-2로 패했다. 같은 시각 UAE와 요르단이 승점 1점씩 나눠가지며 8강에 올랐고, 베트남은 2무 1패로 조별리그를 마치며 8강 진출이 좌절됐다.

출발을 좋았다. 베트남은 전반 16분 수비 뒷공간으로 한 번에 긴 크로스가 올라오자 호 탄 타이가 문전으로 내줬고, 이것을 티엔 린이 깔끔하게 골로 마무리해 앞서갔다. 하지만 한 번의 실수로 흐름을 내주고 말았다. 전반 27분 강국철의 프리킥이 골문 위쪽을 향했는데, 티엔둥 골키퍼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면서 공이 골라인을 넘어가고 말았다.

웅크리고 있던 북한은 동점골 이후 공격적으로 맞섰고, 후반 43분 상대의 반칙을 이끌어내면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북한은 키커로 나선 리정규가 골로 마무리하면서 2-1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베트남으로선 경기 양상을 바꿔놓은 티엔둥 골키퍼의 실책이 두고두고 아쉬웠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참석한 박항서 감독에게 골키퍼 실책에 대한 질문이 빠지지 않았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매체 ‘단트리’를 통해 “우리 선수들은 모두 훌륭한 선수다. 이 자리에서는 선수 개인에 대해 언급하고 싶지 않다”면서 “경기 결과와 실수로 기분이 좋지 않았지만, 선수가 더 속상하고 슬플 것이다. 오늘의 경험을 통해 더 좋은 골키퍼가 되면 된다”고 감쌌다.

이어 박항서 감독은 “경기 준비과정과 결과는 모두 감독의 책임이다. 이번 대회에서의 경험을 다음 대회를 위한 원동력으로 삼겠다”며 아쉬움을 뒤로 하고 다시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