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29 수 17:58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올림픽 예선] ‘이동준-조규성 골’ 한국, 이란에 2-1 승...8강 확정
유지선 기자 | 승인 2020.01.12 21:02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한국이 이란을 꺾고 U23 챔피언십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12일 태국의 송클라에 위치한 틴슈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태국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C조 2차전 경기에서 한국이 이란에 2-1로 승리했다. 중국, 이란을 차례로 꺾고 2연승을 거둔 한국은 C조에서 최소 2위를 확보하면서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조규성이 최전방에서 공격을 이끌었고, 정우영, 이동준이 좌우 측면에서 지원사격에 나섰다. 정승원이 공격형 미드필더 자리에 섰으며, 원두재와 맹성웅이 중원을 지켰다. 4백은 김진야, 이상민, 정태욱, 이유현이 구축했으며,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두 팀은 전반 초반 팽팽한 탐색전을 벌이며 기선제압을 시도했다. 한국은 전반 3분 이동준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위협적인 움직임으로 상대 수비를 긴장시켰고, 이란도 전반 7분 사이야드마네시가 첫 슈팅을 기록하며 응수했다.

전반 중반이 돼서야 팽팽한 균형이 깨졌다. 전반 22분 원두재의 패스를 이어받은 맹성웅이 날카로운 슛을 날렸고, 이동준이 상대 골키퍼를 맞고 나온 공을 오른발로 침착하게 밀어 넣어 선제골을 터뜨린 것이다. 이동준의 선제골로 앞서간 한국은 주도권을 잡고 공격을 이어갔고, 전반 34분에는 맹성웅이 넘겨준 공을 이어받은 조규성이 아크 정면에서 곧바로 슈팅해 추가골을 터뜨렸다.

두 골 차로 앞서던 한국은 후반 초반에 이번 대회 첫 실점을 기록했다. 후반 9분 문전으로 올라온 크로스를 레자 셰카리가 헤더 골로 마무리하면서 이란이 만회골을 기록했다. 이란이 매섭게 반격에 나서자, 한국은 후반 15분 정승원과 정우영을 빼고 김진규, 김대원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이후 양 팀은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한국은 후반 21분 이동준이 날카로운 슛을 날렸지만 무위에 그쳤고, 이란이 공을 잡고 공격을 펼치려하면 적극적으로 압박을 펼치쳤다. 후반 추가시간 이란이 맹공을 펼쳤지만, 송범근의 선방과 김진야의 육탄방어로 맞서면서 한국이 2-1의 리드를 끝까지 지켜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