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1 수 05:51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K리그
[인터뷰] ‘감독상’ 모라이스 감독 “K리그, 이렇게 수준 높을 줄은”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12.02 18:36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우승과 감독상으로 K리그 첫 시즌을 완벽하게 마친 조세 모라이스 전북현대 감독이 K리그의 경쟁이 어려웠다고 말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 컨벤션센터에서 '하나원큐 K리그 2019 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K리그1 최고 감독으로 선정됐다.

모라이스 감독은 수상 소감으로 “영광스러운 자리에 불러주셔 감사드린다. 이 상을 받게 돼 영광이다. 이 상은 혼자 받을 수 있는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 모든 구단 직원들, 코칭스태프, 선수단 똑같이 노력했기에 수상할 수 있었다. 능력 있는 선수들이 이 상을 만들어 준 것 같아 기쁘다. K리그의 유명하고 좋은 감독들이 있기에 이 상을 받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항상 K리그를 사랑해주셨으면 감사하겠다. 전국에 있는 많은 팬들 많은 성원 보내주셔서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모라이스 감독은 김병수 강원FC 감독을 특별히 칭찬했다. “나를 투표해주신 감독 다섯 분께는 과한 것 같으면서도 감사드린다. 노력을 더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다른 11팀 감독님들이 다 훌륭하시고 능력이 좋다. 어느 누가 감독상을 받아도 흠잡을 수 없는 시즌이었다. 그래서 이 상이 더 기쁜 것 같다. 제일 칭찬하고 싶은 감독은 김병수 감독이다. 투표 처음 할 때도 김병수 감독을 얘기했다. 후보군에 올라오지는 않았지만 좋은 전술, 전략을 가지고 있다. 성적이 제일 아쉬운 팀이라고 생각한다.”

모라이스 감독은 주제 무리뉴 감독의 참모로서 유럽 명문 구단을 여럿 거쳤고, 감독으로서는 처음 1부 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K리그에 올해 처음 와 이렇게 힘든 리그인지 처음 느꼈다. 매 경기마다 결승전처럼 준비를 해야 되고, 전북이라는 팀에서 우승을 해야 된다는 압박감도 가지고 있었다. 지금 보면 마지막까지 끝까지 싸울 수 있게 팬 분들은 재밌었다고 하지만, 현장에 있는 감독과 선수들은 하루하루 피 말리는 삶이었다. 다른 리그와 비교해도 상당히 높은 수준의 리그라고 생각한다. 더욱 발전할 수 있는 리그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K리그의 경쟁이 힘들었다고 이야기했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