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9 목 18:30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K리그
[K리그 대상] 대구 홈구장 ‘대팍’, 시상식 2관왕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12.02 16:03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올해 프로스포츠 새 돌풍을 몰고 온 대구FC 홈구장 DGB 대구은행파크(이하 ‘대팍’)가 시상식 2관왕을 차지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 컨벤션센터에서 '하나원큐 K리그 2019 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1부 행사에서는 K리그의 건강한 토대를 다지는 데 기여한 여러 구단들에 대한 공로패 시상과 심판상, 전경기 전시간 출전상, K리그1 페어플레이상 등에 대한 시상이 진행됐다.

대구가 관중 동원 관련 2개 부문을 모두 수상했다. 대구는 ‘팬 프렌들리 클럽’에 선정됐다. 프로연맹은 ‘대구는 올시즌 전용구장 신축과 함께 다양한 이벤트와 팬서비스를 제공하며 2019시즌 총 19번의 홈경기 중 9번이나 매진을 기록하는 등 K리그의 흥행을 이끌었다’는 이유를 들었다.

전년 대비 경기당 평균관중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클럽에게 주어지는 ‘플러스 스타디움상’ 역시 대구가 차지했다. 대구는 올시즌 10,734명의 경기당 평균관중을 기록했다. 지난해 기록인 3,518명에 비해 약 305% 증가한 수치다. 대팍은 1일 최종전을 포함해 9차례 매진을 기록했다.

대팍은 구도심에 위치한 노후화된 종합운동장이 축구전용구장으로 재탄생된 형태다. 지역상생과 스포츠산업 활성화의 새로운 모델로 평가되고 있다. 대팍에 입점해 있는 각종 식당, 편의점은 기존 축구전용구장이 대형마트나 예식장을 유치해 수익을 내는 것과 달리 대팍 자체가 독립된 상가 역할을 하는 새로운 모델을 보여줬다. 대팍에 입점한 편의점은 매 경기날마다 폭발적인 매출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 가장 많은 경기당 평균관중을 기록한 클럽에 주어지는 ‘풀 스타디움상’은 서울에게 돌아갔다. 서울은 올시즌 1만 7,061명의 평균관중을 기록했다. K리그뿐만 아니라 올해 국내 프로스포츠구단 중 가장 많은 경기당 평균관중이다. 가장 훌륭한 그라운드 품질을 유지한 클럽인 ‘그린 스타디움상’은 안산그리너스에 돌아갔다. 안산은 작년에 이어 올해 2년 연속 수상했다.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K리그의 사회적 소임에 앞장선 클럽에 주어지는 ‘사랑나눔상’은 성남FC와 부천FC가 수상했다. 성남은 지난 1년간 1,392회, 부천은 1,126회의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했다.유소년 축구의 활성화와 저변확대를 위해 노력한 클럽에 주어지는 ‘유소년 클럽상’은 수원삼성이 수상했다. 수원은 연맹이 올해 진행한 유소년 클럽시스템 인증제(유스 트러스트)에서 9개 분야 종합평가 'S' 등급을 받았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