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2.27 목 08:22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K리그] 김도훈 감독 “우승 놓친 오늘이 가장 아쉽다, 죄송한 마음”
유지선 기자 | 승인 2019.12.01 17:56

[풋볼리스트=울산] 유지선 기자= 포항스틸러스에 패한 울산현대의 김도훈 감독이 우승 좌절에 진한 아쉬움을 내비쳤다.

1일 오후 3시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38라운드 최종전에서 울산이 포항에 1-4로 패했다. 포항전 패배로 울산은 승점 79점에 머물렀고, 같은 시각 강원FC를 꺾은 전북(승점 79)에 다득점에서 밀려 우승이 좌절되고 말았다.

김도훈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울산의 우승을 바랐던 모든 분들에게 죄송하다. 궂은 날씨에도 끝까지 응원해주신 팬 분들에게 감사하다”면서 “2등은 기억하지 않는다. 우승을 위해 노력했지만 우리가 생각했던 대로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는 것이 아쉽다. 하지만 선수들은 한 시즌 동안 최선을 다했다”며 경기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이어 김도훈 감독은 “그래도 축구는 끝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아쉽고 힘들지만 다시 이겨낼 거라고 믿고 있다. 꼭 그러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강조했다.

울산은 집요하게 괴롭히던 포항에 고전했다. 포항 선수들은 투지 넘치는 플레이로 울산을 몰아붙였고, 반면 울산은 공격작업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았다. 많은 비가 내린 탓에 실수도 잦았다. 전반 27분 송민규가 윤영선의 볼을 가로챘고, 이후 팔로세비치의 패스를 완델손이 깔끔한 슈팅으로 마무리해 선제골을 터뜨린 것이다.

울산은 전반 36분 김광석이 미끄러지면서 역습을 전개하던 주니오를 놓쳤고, 주니오가 골키퍼의 키를 넘기는 슈팅으로 동점골을 터뜨렸지만, 후반전 일류첸코와 허용준, 팔로세비치에게 차례로 실점하고 말았다.

“실점 후 따라 가려다보니 급했던 부분이 있었다. 아쉬운 부분이 있지만, 선수들은 찬스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생각한다”던 김도훈 감독은 한 시즌을 돌아봤을 때 가장 아쉬운 순간을 꼽아달라는 요청에 “바로 오늘이다. 우승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친 오늘 경기가 가장 아쉽다. 정말 죄송하다”고 답했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