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8.11 화 18:02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英 언론이 본 브라질전은? "손흥민 위협적, 한국 수비도 강해”
유지선 기자 | 승인 2019.11.19 17:01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외신은 한국 축구대표팀이 브라질을 위협하기 충분한 전력으로 평가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9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의 아부다비에 위치한 모하메드 빈 자예스 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 A대표 친선경기를 갖는다. 북한, 레바논을 상대로 2경기 연속 무득점을 기록한 한국과 5경기 째 승리가 없는 브라질의 맞대결이다.

브라질은 지난 16일 아르헨티나에 0-1로 패하며 분위기가 가라앉을 대로 가라앉았다. 지난 7월 페루와의 코파아메리카 결승전 승리 이후 5경기(3무 2패) 연속 승리가 없다. 내년 3월부터 ‘2022 카타르 월드컵’ 남미예선이 시작된다. 본격적인 여정을 앞두고 한국을 이기지 못할 경우 후폭풍이 클 수 있다.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는 18일 “브라질은 한국과의 친선경기에서 승리가 꼭 필요하다. 오랜 라인벌인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실망스러운 결과를 가져왔다. 한국전 승리는 분위기를 빠르게 전환시킬 수 있는 기회”라며 친선경기 이상의 의미가 있다고 했다.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브라질이 한국을 앞선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위로 39위인 한국과 차이가 크고, 호베르투 피르미누, 필리페 쿠티뉴, 가브리엘 제주스, 파비뉴 등 정상급 선수들로 구성돼 있다. 역대전적에서도 한국이 1승 4패로 열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이브닝 스탠다드’는 “한국은 타이트한 수비를 구사하는 팀이다. 게다가 뛰어난 실력을 갖춘 토트넘홋스퍼의 손흥민이 공격진을 이끈다. 승리가 절실한 브라질이 직면하게 될 문제”라며 한국도 만만하게 볼 상대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브라질의 치치 감독도 한국을 얕잡아볼 상대가 아니라고 했다. 경기 전 기자회견에 참석한 치치 감독은 “선수들이 이번 경기를 통해 자신감을 찾게 되길 바란다”면서도 “그러나 나는 한국을 존중한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독일을 꺾기도 했다. 손흥민 뿐 아니라 실력 있는 선수가 많다. 한국을 상대로 멋진 경기를 하고 싶다”고 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