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7 일 11:19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과르디올라 인생 최악의 12라운드 성적… 승점 25점은 처음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11.11 08:29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맨체스터시티가 12라운드 현재 리버풀보다 승점 9점 뒤쳐졌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 인생 최악의 12라운드 성적이다.

11일(한국시간) 영국의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2019/2020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를 가진 리버풀이 맨시티에 3-1 승리를 거뒀다. 전반 6분 파비뉴, 전반 13분 모하메드 살라, 후반 6분 사디오 마네가 골을 넣으며 리버풀이 3골 차로 앞서갔다. 맨시티는 후반 33분 베르나르두 실바의 만회골 이후 더 추격하지 못했다.

이 패배로 맨시티는 12라운드 만에 3패를 기록했다. 8승 1무 3패를 당한 맨시티는 승점 25점으로 선두 리버풀(승점 34), 레스터시티(26), 첼시(26)에 이은 4위로 떨어졌다.

12라운드 승점 25점은 과르디올라가 지도한 모든 1부 구단 중 최악의 성적이다. 과르디올라는 2008/2009시즌 바르셀로나 감독으로 데뷔해 4시즌, 바이에른뮌헨에서 3시즌(2013~2016), 맨시티에서 이번에 4시즌 째(2016~ ) 감독직을 수행하고 있다. 앞선 10시즌 중 이번 시즌보다 12라운드 승점이 낮은 적은 없었다.

반면 리버풀은 역대 최고 수준의 12라운드를 보냈다. 리버풀은 11승 1무를 기록했고, 2위와 승점차를 8점으로 벌린 상태다. 승점 8점차는 1993/1994시즌 맨체스터유나이티드가 9점차를 기록한 것에 이어 EPL 역사상 두 번째로 큰 격차다. 1993/1994시즌 당시 맨유는 결국 우승을 차지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에게 리버풀은 감독 인생에서 만난 가장 큰 맞수다. 리버풀의 안필드는 과르디올라 감독이 가장 많이 패배한 경기장으로, 현재까지 4패를 당했다. 또한 과르디올라 감독의 맨시티가 잠시라도 3골 차로 뒤쳐진 건 지난해 1월 이후 약 20개월 만인데, 지난 경우 역시 상대가 리버풀이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감독 경력 10시즌 중 정규리그 우승을 놓친 적이 단 2회에 불과했다. 이번 시즌은 3번째로 우승을 놓칠 수 있는 위기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