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7 일 11:19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단독] 차범근, 독일 정부로부터 훈장 받는다..."뜻 깊은 훈장"
유지선 기자 | 승인 2019.11.05 13:53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차범근 전 감독이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연방공화국 대통령으로부터 독일연방공화국 십자공로훈장을 받는다.

주한 독일 영사관은 4일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연방공화국 대통령이 차범근 전 감독에게 독일연방공화국 십자공로훈장을 수여했다. 차범근 전 감독이 수십 년 간 한독 관계 발전을 위해 애쓴 공로를 기리는 의미”라고 밝혔다.

차범근 전 감독은 20세기 독일 무대를 주름 잡았다. 1978년부터 1989년까지 최초의 한국인 축구 선수로 분데스리가에서 뛰었고,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와 바이어 레버쿠젠에서 전설이 됐다. 구자철, 지동원, 박주호, 이재성, 백승호 등 많은 한국 선수들이 독일 무대에 진출할 수 있었던 데에는 차범근 전 감독의 영향도 무시할 수 없다.

차범근 전 감독이 받는 독일연방십자공로훈장은 정치, 경제, 사회, 정신 등의 분야에서 업적이 있는 독일인 및 외국인, 그리고 나아가 사회복지, 자선 등의 부문에서 독일연방공화국을 위해 특별한 공로를 세운 사람들에게 수여된다.

독일의 유일한 일반 공로훈장으로, 독일연방공화국이 공익을 위해 공로를 세운 사람에게 주는 최고의 표창이다. 훈장에 따른 상금은 없다. 차범근 전 감독의 훈장 수여식 날짜와 장소 등은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    

차범근 전 감독은 '풋볼리스트'를 통해 “예상하지 못했던 소식이다. 독일 대사관에서 더 기뻐하더라. 뜻 깊은 훈장을 받게 되어 감사하다”며 소감을 밝혔다. 

사진=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