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4.9 목 17:58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10골 나온 난타전, ‘토너먼트 해결사’ 오리기 효과
유지선 기자 | 승인 2019.10.31 08:30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리버풀과 아스널이 리그컵 16강전에서 총 10골을 터뜨리며 난타전을 펼쳤다. 그러나 리버풀엔 ‘토너먼트 해결사’ 오리기가 있었다.

리버풀은 31일(한국시간) 영국의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카라바오컵(리그컵)’ 4라운드(16강) 경기에서 아스널과 5-5로 비긴 뒤, 승부차기 끝에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두 팀의 경기는 잠시도 눈을 뗄 수 없는 골 잔치가 펼쳐졌다.

전반 6분 리버풀이 먼저 포문을 열었다. 알렉스 옥슬레이드-체임벌린이 날카로운 크로스로 무스타피의 자책골을 이끌어냈다. 이 골은 아스널의 의지에 오히려 불을 붙였다. 전반 19분 루카스 토레이라의 골로 균형을 맞춘 아스널은 가브리엘 마르티넬리가 전반 26분과 전반 36분 연속골을 터뜨려 순식간에 3-1로 앞서갔다.

전반 43분 제임스 밀너의 페널티킥 골로 바짝 추격한 리버풀은 후반 9분 메이틀랜드-나일스에게 다시 실점했지만, 체임벌린과 오리기가 후반 13분, 후반 17분에 차례로 골을 터뜨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아스널은 후반 25분 조 윌록이 추가골을 터뜨리며 8강행 티켓을 거머쥔 듯했다.

하지만 리버풀엔 해결사 오리기가 있었다. 후반 추가시간 오리기가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려 경기를 승부차기까지 끌고 갔고, 리버풀이 승부차기 끝에 리그컵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오리기는 지난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이하 UCL)에서도 중요한 순간마다 골을 터뜨리며 리버풀의 우승에 큰 힘이 됐다. UCL 4강 2차전에서 두 골을 터뜨리며 대역전극을 이끈 오리기는 토트넘과의 결승에서도 쐐기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추격을 뿌리치는 데 일조했다.

오리기의 ‘토너먼트 해결사’ 본능이 다시 한 번 빛을 발한 것이다. 오리기는 경기 종료 후 영국 ‘BBC’를 통해 “믿을 수가 없다. 안필드에서 또 하나의 특별한 밤이 됐다. 팀에 도움을 줄 수 있어 행복하다. 우리는 단지 리버풀이 엄청난 팀이라는 것을 다시 보여주고 싶었다. 어려운 경기였지만, 강한 정신력을 보여줬다”며 기뻐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