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2 화 18:08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미국 LAFC, 코리아타운 감성 입은 ‘한글 컬렉션’ 출시… 한국인 디자이너 참여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10.22 17:22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미국 프로축구(MLS) 강호 LAFC가 한글을 적극 수용한 디자인의 새 컬렉션을 내놓는다. 축구 관련 디자이너로 활약 중인 H9피치 스튜디오의 최호근 아트디렉터가 참여했다.

H9피치 스튜디오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LAFC와 컬래버레이션을 갖고 한글 컬렉션을 내놓는다고 밝혔다. 반팔, 긴팔, 후드 티셔츠, 머플러 등 6가지 제품이 출시된다. 오늘 12월에는 모자와 악세서리 출시가 이어질 예정이다.

미국 프로축구팀의 제품에 한글이 적극 반영된 것이 특징이다. LAFC의 연고지 로스앤젤레스는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도시로, 큰 규모의 코리아타운이 유명하다. LAFC는 클럽의 팬들 중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이곳의 한인 팬들을 위해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LAFC 마케팅 팀의 한국인 직원과 최호근 아트디렉터가 뜻을 모아 추진했다.

디자인에 영감을 준 건 코리아타운 특유의 한국어 간판이다. 최호근 아트디렉터는 “LA에 방문할 때 마다 가장 인상 깊었던 건 코리아타운 내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오래된 한글 간판이었다. 한국에서는 주로 1980~90년대에 쓰이던 표기 방식이나 디자인 감성이 아직도 ‘간판’이라는 소재를 통해서 남아 있었고, 디자인적 측면에서 굉장히 신선하게 다가왔다. 이런 간판들에서 영감을 받아 레트로한 폰트를 이용하여 디자인 작업을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컬렉션의 화보는 LA 코리아타운에서 촬영됐다. LAFC의 한인 서포터 클럽인 TSG(Tigers Supporters Group)의 회원들과 최호근 아트디렉터가 직접 모델로 참여했다.

LAFC는 현지시간 22일 오후 7시 30분 홈 구장인 뱅크 오브 캘리포니아 스타디움의 스토어에서 컬렉션 런칭쇼를 갖는다. 24일 오후 7시 30분 이 경기장에서 연고지 라이벌 팀인 LA갤럭시와의 MLS 첫 플레이오프 경기가 열릴 예정이다.

사진= H9피치 스튜디오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