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2 화 17:46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대표팀
[스리랑카전 돌아보기] 대승은 슈틸리케도 했다, 분석하고 교훈을 찾는 과정이 남았다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10.11 02:54

[풋볼리스트=화성] 김정용 기자= 한국은 스리랑카를 상대로 8골을 몰아쳤지만 몇 골을 넣고 이겼는지는 그리 중요한 사항이 아니다. 앞으로 닥칠 더 어려운 경기를 미리 준비하고 있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10일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화성 종합 경기 타운에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경기를 가진 한국이 스리랑카를 8-0으로 꺾었다. 한국은 2전 전승, 10득점 무실점으로 조 선두에 올랐다.

현재까지 두 경기 결과는 흠잡을 데 없지만, 꺼림칙한 부분도 있다. 4년 전과 판박이라는 것이다. 울리 슈틸리케 전 대표팀 감독은 ‘2018 러시아월드컵’ 2차 예선 1차전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고, 2차전 홈 경기에서 8-0으로 승리했다. 벤투 감독의 예선 첫 두 경기와 완전히 같다. 심지어 대승 장소가 화성이라는 것까지 비슷하다.

슈틸리케 감독 시절을 상기하면 곧 ‘2차 예선의 결과는 큰 의미가 없다’는 결론에 다다르게 된다. 당시 한국은 8전 전승, 27득점 무실점으로 역대 가장 완벽한 2차 예선을 치렀다. 그러나 3차 예선으로 올라간 뒤 졸전을 거듭하다 경질됐고, 한국은 가까스로 본선에 진출했다.

2차 예선에서 중요한 건 점수 차보다 향후 다가올 3차 예선과 본선에 대한 준비다. 전술 실험을 통해 다양한 카드를 마련하고, 장차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선수들을 시험하는 것이다. 분석팀이 빈약했던 슈틸리케 감독 시절과 달리, 자신의 ‘사단’을 통째로 대동하고 온 벤투 감독은 매 경기 드러난 성과와 과제를 면밀히 분석하고 다음 경기를 발전시키는데 활용할 준비를 하고 있다.

벤투 감독이 대승에 취하지 않고 비판적인 발언을 했다는 점은 긍정적이다. 벤투 감독은 한두 골 차로 간신히 승리한 경기 이후에는 결과를 깎아내리지 말라는 식의 인터뷰를 남기는 경우가 잦았다. 반면 8골을 넣고 대승을 거둔 뒤에는 이강인의 수비력을 지적하며 더 성장해야 한다는 걸 상기시켰고, 다음 경기 북한전(15일)을 두려워하는 선수는 데려가지 않을 거라며 선수들에게 집중하라는 메시지를 던졌다. 손흥민에게 경고를 준 주심을 강하게 비판하며 팀의 이득을 위해 먼저 나서는 모습도 보였다.

스리랑카전 대승은 벤투 감독 부임 이후 김신욱의 첫 선발 출장, 이강인의 정착, 남태희의 부상 복귀, 황희찬의 윙어 기용 등 일부 실험적인 요인과 함께 했기에 긍정적이다. 남은 2차 예선을 통해 벤투 감독이 지적한 이강인의 수비력을 향상시키고, 여전히 포지션 정체성이 불분명한 황희찬의 활용방안을 찾고, 새로운 선수들을 더 등용하는 등 팀을 개선해나가는 작업이 필요하다. 무실점 전승 끝에 아무런 발전도 남지 않는 팀보다는, 종종 실점하고 한두 번 패배하더라도 한결 강해진 뒤 3차 예선을 맞이하는 팀이 낫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화성 들썩인 이강인, 벤투는 아직 성에 차지 않는다 icon[스리랑카전] 손흥민 “욕심냈던 페널티킥 골, 마음의 짐 덜었다” icon[스리랑카전] ‘4골 맹공’ 김신욱 “더 넣어야 한다는 생각에 득점해도 기쁘지 않았다” icon[스리랑카전] 공격 지휘한 이강인 "형들이 믿어주니 그런 장면이 나온다" icon[스리랑카전] 조현우, 정말 샤워 안 했다 “경기 전 바른 왁스 그대로” icon[스리랑카전] 벤투 감독 “손흥민 경고 준 주심, 주목 받고 싶었나보다” icon[스리랑카전] 파키르알리 감독 “한국, 북한보다 상대하기 힘들었다” icon[스리랑카전] 김신욱의 한 경기 4골, 16년 만에 나온 기록 icon[스리랑카전] 8-0, 대표팀 역사상 다득점 7위… 4년 만에 또 화성에서 icon[스리랑카전 돌아보기] “북한 원정 무서우면 가지마” 벤투의 이례적인 일침 icon[스리랑카전 돌아보기] 대승 멤버에 황의조 조화시키기, 북한전 위한 과제 icon우즈벡 감독 “강팀 한국과의 경기, 발전할 수 있는 기회다” icon더용의 중원 압도, 더파이 역대급 득점 생산력… 네덜란드 순항 계속 icon'평양 원정' 현장 중계 결국 무산, 스튜디오 중계도 불투명 icon[우즈벡전] ‘어시스트’ 정우영, 스피드는 탁월하지만 호흡 부족 icon[우즈벡전] 우즈벡 감독 “피지컬 좋은 한국, 상대하기 까다롭다" icon[우즈벡전] 김학범 감독 “백패스 많은 선수들, 질책받아야 한다” icon[우즈벡전] ‘김학범호 데뷔’ 정우영 “올림픽도, 1월 U23 챔피언십도 참가하고 싶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