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2 화 17:46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맨유, 성적 부진에 '시가총액 1조' 증발
김동환 기자 | 승인 2019.10.08 15:32

[풋볼리스트] 김동환 기자= 맨체스터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성적 부진이 직접적인 타격으로 다가오고 있다. 무려 9억 달러(약 1조 원)에 이르는 시가총액이 증발했다.

맨유는 지난 2012년 부터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 중이다. 팀의 성적과 장래에 대한 전망이 주가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임시 지휘봉을 잡고 승승장구하던 지난 2월, 맨유의 주식은 주당 21.20달러를 기록했다.

하지만 최근 맨유의 주식은 주당 15.85달러로 떨어졌다. 이로인해 맨유의 시가총액은 35억 달러(약 4조 원)에서 26억 달러(약 3조 1천억 원)으로 하락했다. 마케팅 수익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상황이기에 성적 부진 외의 원인을 찾기 힘들다.

맨유가 상장 후 최고가를 기록한 것은 지난 2018년 8월이다. 2018/2019 시즌 개막을 앞두고 24/20달러를 기록했다. 당시의 시가총액은 40억 달러(약 4조 5천억 원)을 기록했다. 당시 대형 스폰서 발표와 함께 기존 스폰서의 장기 계약 전환 등을 통해 단기적 수익 상승을 실현했다.

한편 맨유는 2019/2020 시즌 8라운드 현재 2승 3무 3패 승점 9점으로 리그 12위를 기록 중이다. 유로파리그 조별리그에서는 최근 상대적 약체인 AZ 알크마르 원정 경기에서 0-1로 패배했다. A매치 휴식기 이후에는 리버풀과의 리그 경기가 예정되어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동환 기자  maestro@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