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2 화 17:46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대표팀
“평가전 운도 없지” 골치 아픈 김학범, 우즈벡전부터 정보전 시작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10.07 18:25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평가전 운도 없지.” 지난 5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K리그2 경기를 관전하던 김학범 U22 감독이 던진 말이다. 김 감독은 곧 실전에서 만날 우즈베키스탄과의 평가전을 앞두고 머리가 아프다고 했다.

U22 대표팀은 7일 화성에서 소집됐다. 11일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14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우즈벡과 두 차례 친선경기를 갖는다. 김 감독은 두 경기를 위해 26명을 소집했다. 정우영, 조규성, 송범근 등 기대를 모으는 스타급 선수들이 대거 합류했다. ‘2019 폴란드 U20 월드컵’ 준우승 멤버인 센터백 이지솔이 부상으로 이탈하자 장민규를 대체 발탁했다.

김 감독의 평가전 불운은 지난 9월 시작됐다. 제주도로 시리아를 초청해 2연전을 갖기로 했다. 그러나 시리아의 입국 절차에 차질이 생겨 평가전이 무산됐다. U22 대표팀은 인천대, FC안양과 비공개 평가전을 갖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김 감독과 선수들 모두 당시 이야기를 할 때마다 아쉽다는 이야기를 반복했다.

U22 대표팀에 평가전이 필요한 건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이하 U23 챔피언십)’ 때문이다. 대회가 코앞으로 다가왔기 때문에 담금질이 급하다. 한국은 우즈벡, 중국, 이란과 C조에 편성됐다. ‘죽음의 조’다. 이 대회에서 3위 이내에 들어야 최종 목표인 ‘2020 도쿄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다.

두 번째 불운은 U23 챔피언십 조편성 이전에 평가전 상대로 잡아 놓은 우즈벡이 하필 같은 조로 편성됐다는 것이다. 평가전 일정은 9월 초 잡혔고, U23 챔피언십 조편성은 9월 26일 발표됐다.

김 감독은 실전 상대인 우즈벡 앞에서 진짜 카드를 얼마나 꺼내야 하는지 머리가 아파졌다. 경기 영상을 입수하는 것과 실제 맞상대하면서 분석하는 건 그 정도가 다르다. 정보를 아껴야 한다. 동시에 몇 없는 담금질 기회를 최대한 활용하려면 주전 조합을 경기장에 내보내야 한다. 한국과 우즈벡이 동시에 경기장에 들어설 고민이다.

특히 유럽파 윙어로 기대를 모으는 정우영의 경우 독일 프라이부르크에서 실전을 소화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김 감독이 현장은 물론 중계로도 평소 컨디션을 확인하기 어렵다. 짧은 소집기간을 최대한 활용해야 한다. 우즈벡 상대로 정우영을 얼마나 활용할지도 김 감독의 고민거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