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3 수 04:28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죽음의 조' 만난 김학범 "우리의 것을 가다듬고 준비할 것"
류청 | 승인 2019.09.26 18:22

[풋볼리스트] 류청 기자=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2 대표팀이 대표팀이 올림픽 최종예선격인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이란과 중국 그리고 우즈베키스탄과 한 조에 편성됐다.

 

한국은 26일 태국 방콕에 있는 한 라차다 호텔에서 한 조추첨에서 C조에 이란, 중국, 우즈베키스탄과 함께 들어갔다. 이번 대회는 16개국이 4개조로 조별리그를 펼친 뒤 각 조 1.2위 팀이 8강부터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가리는 방식이다.

 

‘2020 도쿄 올림픽’ 본선에 진출할 수 있는 출전권은 아시아지역에 4장 있다. 개최국 일본도 포함된 숫자이기에 한국은 최소 4강에 들어가야 출전권을 얻을 수 있다. 일본이 4강에 오르지 못하면 무조건 3위 이상은 차지해야 본선으로 갈 수 있다.

전망이 밝지만은 않다. 조별리그에서 2위 안에 들어서 8강에 진출하는 게 1차 목표지만, 이란과 중국 그리고 우즈베키스탄은 만만하지 않다. 한국은 각 포트에서 피하려고 했었던 나라를 거의 모두 만나게 됐다.

 

김학범 감독은 조추첨 후 한 인터뷰에서 “본선에 올라온 팀들은 모두 저마다의 강점이 있어 얕볼 수 있는 상대는 없다”며 “남은 기간을 잘 활용하여 우리의 것을 가다듬고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대회는 내년 1월 8일부터 26일까지 태국에서 열린다.

 

사진=AFC 홈페이지, 대한축구협회 제공

류청  blue@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