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3 수 04:28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AT 원정서 신경전 벌인 호날두 “사람들은 말이 너무 많아”
유지선 기자 | 승인 2019.09.22 12:00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아틀레티코마드리드 팬들과 날선 신경전을 벌여 논란이 됐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 유벤투스)가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호날두는 22일(한국시간) 이탈리아의 토리노에 위치한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헬라스베로나와 한 ‘2019/2020 이탈리아 세리에A’ 4라운드 경기에서 페널티킥 골을 터뜨렸다. 호날두의 골은 1-1로 팽팽하던 균형을 깼고, 그 덕분에 유벤투스는 2-1 승리를 거뒀다.

호날두는 주중 아틀레티코 원정에서 도발 제스처를 해 논란이 됐다. 호날두가 공을 잡을 때마다 관중석에서 야유가 쏟아졌고, 신경이 곤두선 호날두가 자신의 슈팅이 골문을 빗겨나간 뒤 양손가락을 쥐었다 펴며 관중석을 향해 의미심장한 동작을 한 것이다.

당시 호날두는 “더 배워야 한다는 의미로 한 제스처였다”고 설명했다. ‘마르카’ 등 다수의 스페인 현지 언론은 호날두의 불필요한 도발 제스처가 팬들을 분노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베로나전을 마친 뒤에도 관련 질문이 나왔다. 베로나전을 마친 뒤 이탈리아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를 가진 호날두는 아틀레티코 원정에서 한 제스처가 논란이 된 것에 대해 묻자 “사람들은 너무 많은 말을 하고 싶어 한다”면서 “어리석다. 말이 너무 많다”며 불만을 표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