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15 수 15:33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손흥민 오프사이드 논란, 英 분석가는 “동일선상이라고 봐”
유지선 기자 | 승인 2019.09.21 23:31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득점 취소로 이어진 손흥민의 오프사이드에 대해 영국 축구전문가도 의문을 제기했다. 

21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경기에서 토트넘홋스퍼가 레스터시티에 1-2로 역전패를 당했다. 토트넘은 전반 29분 해리 케인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지만, 후반전 페레이라와 메디슨에게 실점하면서 무릎을 꿇고 말았다.

VAR이 이날 경기에 결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VAR 판독을 통해 두 골이 취소된 것이다. EPL에서 VAR 판독을 통해 두 골이 취소된 것은 올 시즌 개막 후 처음이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서 VAR로 냉탕과 온탕을 오갔다. 전반 15분 윌프레드 은디디가 먼저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VAR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로 확인되면서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토트넘이 VAR의 덕을 본 것이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VAR은 토트넘에 독이 됐다. 토트넘은 1-0으로 앞서가던 후반 19분 오리에가 레스터의 골망을 갈랐다. 손흥민이 페널티 박스 안으로 쇄도하면서 수비 견제가 쏠렸고, 케인이 재빨리 반대편으로 방향 전환 패스를 연결해 오리에의 골을 도운 것이다. 그러나 손흥민이 쇄도하는 과정에서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토트넘은 VAR로 골이 취소되면서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후반 24분 페레이라에게 추격을 허용했고, 후반 40분에는 메디슨에게 실점하면서 역전패를 당하고 말았다. 영국 ‘BBC’도 경기 종료 후 “VAR이 레스터에 유리하게 작용했다. 토트넘은 VAR로 골이 취소된 이후 흐름을 잃었다”며 두 번째 VAR 판독이 승부처가 됐다고 평가했다.

손흥민의 오프사이드 상황을 두고 논란이 불거졌다. 공이 무사 시소코의 발에서 떨어지는 시점에 손흥민의 위치를 확인해야 하는데, VAR 판독실에서 송출한 화면을 통해서도 동일선상인지 손흥민이 근소하게 앞섰는지를 명확하게 판정하기가 어려웠기 때문이다.

‘BBC’는 “굉장히 타이트한 VAR로 토트넘의 골이 취소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밖에도 ‘BBC’는 경기 종료 후 손흥민의 오프사이드 상황에 대한 다양한 시선을 전했다.

‘BBC’에서 분석가로 활동하고 있는 앵거스 로브는 “공격수를 향한 패스가 시작된 지점을 어디로 봐야할 지 정확하게 모르겠다. 리플레이를 보고 있는 팬들도 오프사이드 반칙이 이뤄진 시점을 정확하게 알 수 없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의문을 제기하면서 “내가 보기에 손흥민은 동일선상이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VAR 판독실에서도 오프사이드 판정을 내리는 데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됐다. 이를 두고 토미는 “VAR 판독실에서도 30초 이내에 결정하지 못한다면, 결정권을 그라운드 위 주심에게로 넘겨야 한다”고 지적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20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