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21 목 02:41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분석.1st] 후반에 급격히 무너진 인천, ‘생존왕 본능’은 어디에
류청 | 승인 2019.09.15 19:20

[풋볼리스트] 류청 기자= “마지막까지 집중력 떨어지지 않아야 한다고 이야기했었는데, 워낙 이기고자 하는 마음이 앞서다 보니 박스 안에서 실수라든지 이런 부분이 판단하는데 아쉬움이 있지 않나 싶다.” (유상철 인천유나이티드 감독)

 

인천유나이티드는 전반과 후반에 완전히 다른 모습을 보이면서 역전패를 당했다.

 

인천은 1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울과 한 ‘하나원큐 K리그1 2019’ 29라운드 경기에서 1-3으로 졌다. 전반 25분만에 김호남이 선제골을 넣고도 후반에만 3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인천은 같은 날 패한 제주유나이티드에 승점 1점이 앞서는 11위에 머물렀다.

 

전반은 인천이 가져갔다. 중앙에 두텁게 서면서 서울이 제대로 공격을 할 수 없도록 막았고, 공을 빼앗으면 빠르게 역습으로 가져갔다. 상대 실수가 나올 정도로 압박도 좋았다. 전반 25분 김호남이 골을 넣을 때도 상대 실수를 이용했다.

 

후반에는 달랐다. 인천은 전반처럼 제대로 간격을 유지하지 못하면서 서울 공격에 맥없이 무너졌다. 후반 4분 이명주 슈팅은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으나 이후에는 서울의 공격을 막아낼 수 없었다. 결국 후반 13분과 23분에 주세종과 박주영에게 연속골을 내줬다.

 

유상철 인천 감독은 경기 후 한 인터뷰에서 “후반에 미드필더 자체가 밑으로 처져 있었다. 상대가빌드업을 하는데 (적당한) 거리 유지를 해줘야 하는데, 너무 내려오다 보니 서울이 공을 많이 가지게 되면서 체력도 빨리 소모됐다”라고 말했다.

 

결과적으로 인천은 주세종이 전반보다 전방으로 올라온 것을 대비하지 못했고 서울이 원하는 경기를 막지 못했다. 전반에 상대 수비 실수를 만들어냈던 인천은 후반에는 스스로 실수하면서 경기를 어렵게 만들었다.

 

잔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지 못한 유 감독은 “다음 경기에서 다시 훈련을 통해서 잡아나가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시즌 중후반마다 인천을 살렸던 ‘생존왕 본능’은 이날 45분만 유효했다. 인천은 오는 22일 대구FC를 홈으로 불러들여 30라운드 경기를 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류청  blue@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