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9 목 18:04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부상 악령’ 하피냐, 셀타 임대 가자마자 또 부상
김정용 기자 | 승인 2019.09.11 17:57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지긋지긋한 부상 악령이 하피냐 알칸타라 곁을 여전히 멤돌고 있다.

셀타비고는 하피냐의 넓적다리 부상이 길어질 거라고 발표했다. 하피냐는 여름 이적시장 막판 인 3일(한국시간) 셀타로 임대된 뒤 아직 한 경기도 뛰지 못했다.

하피냐는 재능이 뛰어난 미드필더다. 브라질 대표팀 스타 미드필더 마지뉴의 아들이자, 바이에른뮌헨으로 이적한 티아구 알칸타라의 동생이다. 문제는 부상이었다. 특히 바르셀로나에서 맞은 두 번째 시즌이었던 2015/2016시즌 십자인대 부상으로 한 시즌을 통째로 놓쳤다. 2017년 역시 무릎 부상을 당해 거의 9개월 동안 결장했다. 2018년 또 십자인대 부상을 입었고 이번에도 치료에 약 9개월이 걸렸다.

세 차례 장기 부상에서 돌아온 하피냐는 이번 시즌 모처럼 정상적인 컨디션으로 프리 시즌을 보냈다. 바르셀로나의 초반 3경기 중 2경기에 선발 출장했다. 하피냐가 임대 대상으로 이적시장에 나오자 발렌시아와 셀타의 경쟁이 붙었다. 이때 발렌시아 소속 이강인의 입지를 위협할 선수로 대두되기도 했다. 그러나 발렌시아는 이강인 등 유망주들의 출장 기회를 고려해 영입전에서 한 발 물러섰고, 결국 셀타가 하피냐를 다시 한 번 임대하는데 성공했다.

하피냐의 이번 부상은 그리 심각하지 않다. 전치 2주 정도면 실전에 복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번 시즌 역시 잔부상에 시달릴 수 있다는 불길한 신호라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하피냐는 수 개월씩 결장하는 큰 부상뿐 아니라 발가락, 햄스트링, 코 등 다양한 부위의 경미한 부상으로도 어려움을 겪어 왔다. 작은 부상이 큰 부상으로 이어진다는 우려도 있었다.

사진= 셀타비고 공식 홈페이지 캡처

김정용 기자  cohenwise@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