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6 월 10:00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EPL] 단조로운 토트넘, 시즌 첫 패…SON 슈팅 6개만 남았다
류청 | 승인 2019.08.26 02:26

[풋볼리스트] 류청 기자= 토트넘홋스퍼는 상대 밀집수비에 단조로운 공격으로 대응하다 시즌 첫패배를 당했다.

 

토트넘은 한국시각으로 26일 새벽 영국 런던에 있는 뉴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뉴캐슬유나이티드와 한 ‘2019/2020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에서 0-1로 패했다. 손흥민은 선발로 출전해 팀에서 가장 많은 슈팅 6개를 때리며 분전했으나 팀을 패배에서 구하지 못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4-2-3-1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나섰다. 해리 케인을 최전방에 내세우고 2선에 손흥민, 에릭 라멜라, 루카스 모우라를 투입했다. 이적설에 휘말린 크리스티안 에릭센은 벤치에 앉혀뒀다.

 

경기는 토트넘 뜻대로 풀리지 않았다. 뉴캐슬은 5백을 가동하며 두텁게 수비했다. 토트넘은 측면을 노려보려 했으나 중앙에서 측면으로 나가는 패스와 측면 돌파 모두 날카롭지 못했다. 라멜라가 경기를 운영해보려고 했으나 창의성도 정확성도 떨어졌다.

 

전반 27분에 조엘링톤에게 골을 내준 이후에는 경기가 더 어려워졌다. 토트넘은 거의 9명이 수비를 하면서 토트넘에 공간을 내주지 않았다. 토트넘은 이를 풀기 위해 부지런히 공을 주고는 받았으나 날카로운 패스는 없었다.

 

경기를 어느 정도 푼 이는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슈팅으로 경기 분위기를 조금 바꿨다. 그는 전반 32분 카일 워커-피터스 크로스를 발리슛으로 연결했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 39에도 중앙에서 공간을 만든 후 슈팅을 날렸다.

 

토트넘은 후반 2분에 좋은 기회를 잡았으나 모우라 슈팅이 빗나갔다. 케인 크로스를 골대 안으로 밀어 넣지 못했다. 이후에도 토트넘은 공을 주고 받으면서도 틈을 만들지 못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후반 17분에 에릭센과 지오바니 로 셀소를 교체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에릭센이 들어온 이후에는 경기 분위기가 조금 바뀌었다. 에릭센은 과감한 대각선 패스로 경기를 풀기 시작했다. 뉴캐슬 저항도 거셌다. 결정적인 슈팅을 내주지 않기 위해 밀집 수비를 이어갔다. 토트넘은 후반 35분 무사 시소코 크로스를 모우라가 날리면서 머리를 감싸 쥐었다.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에도 시소코 크로스를 케인이 정확하게 슈팅으로 연결하지 못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결국 토트넘은 점유율 80%와 패스 성공률 91%에도 홈에서 첫 패배를 당했다. 무미건조한 패스로 뉴캐슬 성벽을 무너뜨리지는 못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류청  blue@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