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6 월 10:00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분석.1st] 슈팅 없었던 황의조, 공 받는 횟수가 가장 큰 문제
류청 | 승인 2019.08.18 10:53

[풋볼리스트] 류청 기자= 황의조가 두 번째 선발 경기에서 슈팅 하나도 날리지 못했다. 공 받는 횟수가 적은 게 가장 큰 문제였다.

 

황의조는 한국시간으로 18일 새벽 프랑스 보르도 마트뮈트 아틀랑티크에서 몽펠리에와 한 ‘2019/2020 프랑스 리그앙’ 2라운드에서 63분간 뛰었다. 팀은 1-1로 비기면서 시즌 첫 승점을 얻었다.

 

파울루 수자 감독은 지난 경기에서 썼던 4-2-3-1 포메이션 대신 3-4-3(혹은 3-4-2-1)을 썼다. 황의조는 최전방에서 공격수로 뛰었다. 지미 브리앙 대신 니콜라 드 프레빌과 사무엘 칼루와 공격진을 이뤘다.

 

황의조는 슈팅 하나도 날리지 못했다. 공 받는 횟수자체가 23회에 불과했다. 드 프레빌은 90분 동안 66회 공을 잡았고, 칼루는 공을 83회 잡았다.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로 들어와 45분을 뛰며 골을 넣은 조쉬 마자도 공을 25회나 터치했다.

 

보르도는 전술적인 변화에 적응해야 했고 그 과정에서 황의조는 기존 선수들과 호흡이 맞지 않는 모습을 몇 차례 보여줬다. 역습 상황에서 황의조는 중앙으로 들어가려고 하는데 동료는 측면으로 패스하는 경우도 있었다.

 

지난 1라운드 경기와 친선경기에서는 황의조가 측면에서 뛰면서 역습 상황에서 침투하며 슈팅을 연결했었다. 황의조는 측면에서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몇 차례 의미 있는 기회를 만들었었다. 하지만 이번 경기에서는 공 자체를 많이 받지 못하고 동료들과도 소통에 어려움을 겪었다.

 

황의조는 ‘후스코어드’에서 평점 5.97점을 받았다. 이는 전반 45분만 뛰고 교체된 토마 바시치가 받은 5.80점을 제외하고는 팀 내 최저 평점이다.

 

황의조는 경쟁자인 칼루와 마자가 1.2라운드에 골을 넣으면서 경쟁을 더 치열하게 됐다. 보르도는 오는 24일 디종과 리그 3라운드 경기를 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류청  blue@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