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18 일 10:54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해외축구
‘갱단 표적’ 외질-콜라시나츠, 충격 털고 팀 훈련 복귀
유지선 기자 | 승인 2019.08.16 10:01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갱단의 표적이 됐던 메수트 외질(30)과 세아드 콜라시나츠(26)가 아스널의 팀 훈련에 복귀했다.

영국 ‘가디언’은 15일 “외질과 콜라시나츠가 목요일 팀 훈련에 함께했다. 외질과 콜라시나츠는 갱단의 타깃이 되면서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았지만, 이제는 훈련과 경기 준비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외질과 콜라시나츠는 최근 신변에 위협을 느꼈다. 지난달 영국 런던의 거리에서 차량을 탈취하려는 무장 강도를 마주한 것을 계기로 갱단의 표적이 된 것이다. 8월 초에는 외질의 집 근처를 배회하던 수상한 남자 2명이 경비원에 의해 체포되기도 했다.

아스널 구단도 선수 보호를 위해 외질과 콜라시나츠를 훈련 및 경기에서 배제했다. 실제로 두 선수는 뉴캐슬유나이티드와의 개막전에 나서지 못했다. 상황이 장기화될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불행 중 다행으로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외질과 콜라시나츠의 복귀가 이뤄졌다. 오는 17일(한국시간) 펼쳐지는 번리전 출전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아스널의 우나이 에메리 감독은 ‘가디언’을 통해 “외질과 콜라시나츠는 화요일 복귀했다. 어제 외질의 몸 상태가 좋지 않았지만, 오늘은 훨씬 좋아졌다. 두 선수가 돌아와 기쁘다”면서 “토요일까지 훈련 모습을 지켜본 뒤, 이번 주말 경기의 출전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팀 훈련에 복귀하긴 했지만 충격을 쉽게 털어낼 수 없는 만큼, 에메리 감독은 외질과 콜라시나츠를 세심하게 살필 계획이다. “선수이기 전에 사람이다”고 강조한 에메리 감독은 “두 선수는 정신적으로 100% 준비가 돼있다. 그러나 외질과 콜라시나츠가 축구만 생각하면서 훈련과 경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다. 구단도 선수 보호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류청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