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9 토 00:21
상단여백
HOME 축구기사 국내축구
인천 복귀한 김도혁 “잔류 위해 모든 힘 쏟겠다”
유지선 기자 | 승인 2019.08.13 18:10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인천유나이티드에 합류한 김도혁이 팀 잔류를 위해 모든 힘을 쏟겠다며 이를 악물었다.

2017시즌을 마치고 군 복무를 위해 아산무궁화축구단으로 둥지를 옮겼던 김도혁이 13일 인천에 돌아왔다. 8월 12일 자로 전역을 명받은 김도혁은 13일부터 완전한 민간인 신분이 됐다.

김도혁은 아산 유니폼을 입고 2시즌 동안 총 36경기에 출전하여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팀에선 살림꾼 역할을 맡아 팬들에게 인정을 받았다. 최근 여름 이적시장에서 마하지, 장윤호 등 미드필더를 영입한 인천은 김도혁의 합류로 더 탄탄한 중원을 구성할 수 있게 됐다.

김도혁의 각오도 남다르다. 인천으로 돌아온 김도혁은 “건강히 전역하고 다시 인천으로 돌아오게 됐다. 지금처럼 팀이 어려운 상황에 있을 때 빛나는 것이 진짜 팀을 위하는 일임을 안다. 인천의 잔류를 위하여 모든 힘을 쏟아내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김도혁은 지난 6일부터 인천의 팀 훈련에 함께했다. 올 시즌 K리그1 생존을 위한 힘겨운 여정을 이어가고 있는 인천에 보탬이 되겠단 생각으로, 자발적으로 마지막 휴가를 모두 반납하고 팀 동료와 발맞추기에 돌입한 것이다.

2014년 인천에 입단하며 프로에 입문한 김도혁은 데뷔 첫해 리그 26경기에 출전하며 주전 미드필더로 성장했다. 특히 ‘중원의 살림꾼’으로 팀을 위해 헌신하며 인천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아왔다. 2015시즌과 2016시즌에는 부주장으로, 2017시즌에는 주장으로 인천의 생존을 이끌기도 했다.

인천 팬들이 김도혁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 갈 길 바쁜 인천에 ‘원클럽맨’ 김도혁의 합류는 그야말로 한 줄기 빛이다. 김도혁은 과거 인천에서 달았던 등번호 7번을 달고 후반기 인천의 잔류를 위해 그라운드를 누빈다.

사진= 인천유나이티드

유지선 기자  jisun22811@firstdivision.co.kr

<저작권자 © 풋볼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퍼스트디비전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3121 | 제호 : 풋볼리스트(FOOTBALLIST) | 발행인 : ㈜퍼스트디비전 서형욱
편집인 : 서형욱 | 발행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 19길 19 301호 | 등록연월일 : 2014.04.23 | 발행연월일 : 2014.04.23
발행소 전화번호 : 070-4755-45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2014-서울마포-1478호 | 청소년보호 및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정용
Copyright © 2019 풋볼리스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